로이킴, 음란물 유포 혐의 입건…'피의자 전환'

장기현 / 기사승인 : 2019-04-04 11:37:49
  • -
  • +
  • 인쇄
경찰 "귀국해서 조사받도록 통보한 상황"
로이킴 측 "조사에 성실히 임할 계획"

일명 '정준영 카톡방'에 참여했던 가수 로이킴(26·본명 김상우)이 음란물 유포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나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될 전망이다.
 

▲ 가수 로이킴이 지난해 12월 20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대중음악시상식(2018 KOREA POPULAR MUSIC AWARDS)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서울지방경찰청은 4일 버닝썬 사건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로이킴은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돼 피의자 신분"이라며 "이른 시일 내에 귀국해서 조사받도록 통보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로이킴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는 지난 3일 "로이킴은 현재 미국에서 학업 중이나 이른 시일 내에 귀국해 조사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필요한 조사에 성실히 임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로이킴의 혐의는 정 씨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로이킴은 '로이김'이라는 이름으로 정준영 씨, 최종훈 씨 등 6명의 참가자와 함께 대화를 나눈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이 불법 촬영한 동영상이나 사진을 공유하는 데 사용된 카카오톡 대화방은 총 23곳으로, 여기에 참여한 인원은 16명이며 이 가운데 입건자는 8명에 달한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