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후보자도 부동산 투기…지명 철회해야"

김이현 / 기사승인 : 2019-04-01 15:36:00
  • -
  • +
  • 인쇄
경실련, 진영 행안부장관 후보자 부동산 투기 지적
"시세차익 염두한 투자…지명 철회하고 인사책임져야"

시민단체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후보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청와대에 지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3월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일 성명을 내고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청와대 인사시스템과 참모들의 안일한 부동산 투기 인식을 강력히 경고하며 진영 후보자 지명철회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진영 후보자는 아파트 2채, 오피스텔 1채, 상가 3채 등 총 75억 원의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면서 "대치동 동부센트레빌은 17년간 보유하면서 한 번도 거주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임대소득이나 시세차익을 염두에 둔 부동산 투자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용산 재개발 지역에 상가건물을 매입하여 아파트와 상가 2채 분양권을 받으면서 발생한 시세차익도 16억 원 수준으로 보도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낮게 조작된 공시가격으로 인해 보유세는 지난 14년간 최소 70조 원~최대 140조 원이 징세 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부동산 투기로 불로소득을 챙기고 자산을 불려온 후보자가 재산세 등 지방세 정책을 공평하게 바로잡을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즉각 지명을 철회하고 인사 참모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인사실명제 등의 고위공직자 인사시스템 개혁에도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