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수호', 박영선·김연철 '사수'

류순열 / 기사승인 : 2019-04-01 21:47:05
  • -
  • +
  • 인쇄
국정동력·정국주도권 약화 우려…"더 밀리면 안된다" 판단한 듯
2일 청문보고서 재송부 국회에 요청…한미정상회담 전 임명할듯

청와대가 인사검증 부실논란과 관련,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한 책임론에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이 사퇴를 요구하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김연철 통일부 장관후보자에 대해 '사수' 방침을 굳혔다. 


▲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3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후보자 지명 철회를 발표하고 있다.[뉴시스]


장관후보자 중 추가 낙마자가 생기거나 청와대 인사·민정라인이 경질될 경우 국정 운영 동력이 약화하고 정국주도권마저 넘어갈 가능성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일 브리핑에서 "인사·민정수석이 뭐가 잘못됐다고 지적하는지 제가 모르겠다. 책임 문제를 가지고 따진 적이 없다"며 다수 야권의 조국-조현옥 동반 경질 요구를 일축했다.  

 

윤 수석은 특히 취재진이 "인사검증 책임이 두 사람에게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을 계속 던지자 "끝장 질의응답을 하겠다"며 33분에 걸쳐 관련 문답을 이어가는 등 적극적으로 방어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하는 10일 이전에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임명을 마치기로 방향을 잡았다. 

 

박영선 후보자와 김연철 후보자에 대한 한국당의 반대가 여전하지만, 이미 2명의 후보자가 낙마한 만큼 더는 물러설 수 없다는 것이 청와대의 판단이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2일 오전 국회에 박 후보자와 김 후보자를 포함해 아직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후보자 4명에 대한 청문보고서 송부를 재요청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토교통부 장관후보자 후임 인선은 시간이 좀 걸릴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새 장관 후보자의 경우 지금까지보다 훨씬 엄격한 검증을 거쳐야 하지 않겠나. 인선에 신중해질 수밖에 없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