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장관 임명 강행은 국회와 협치 않겠다는 것"

임혜련 / 기사승인 : 2019-03-29 11:27:46
  • -
  • +
  • 인쇄
"김연철·박영선은 자진 사퇴나 지명 철회해야"
"4명은 적격·부적격 의견 병기해 청문보고서 채택"
"계속된 인사 추천·검증 실패에 확실한 문책 있어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9일 국회 인사청문을 마친 장관 후보자 7명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에도 임명을 강행한다면 앞으로 국회와는 어떤 협치도 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나 다름없는 것으로 간주하겠다"고 경고했다.
 

▲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관영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께서 7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의 입장을 존중하고 수용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계속돼 온 인사 추천과 검증 실패에 대한 문책이 이번만큼은 확실히 있어야 한다"며 "청와대 인사검증 담당자의 즉각적 경질을 요구한다"고 했다.

그는 "7명의 후보자 중 4명은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모두 병기해 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는 데 협조하겠다"며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진영 행정안전부 장관후보자에 대해 "4명의 후보자는 모두 각종 의혹 및 흠결 사항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후보자는 각종 망언과 의혹, 인사청문에서 오락가락한 발언 등 국정 수행 자질이 부족했다"며 "자진사퇴 또는 청와대 임명철회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후보자는 인사청문 진행 도중 한국당에 의해 보이콧이 일어날 정도였다"며 "보고서 채택 여부 자체를 논의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후보자에 대해선 "제출하지 않은 자료와 의혹에 대한 적절한 해명이 없다면 채택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이 제시한 '국민을 위한 공수처' 법안에 대한 신속한 의사결정을 촉구한다"며 "민주당은 기소권 문제를 놓고 지난친 여론몰이를 중단하라. 국민에게 돌려주는 공수처가 되도록하는 방안에 대해 현명한 선택을 하라"고 촉구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