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또 비공개 소환…경찰 "'정준영 몰카' 조사"

장한별 / 기사승인 : 2019-03-26 22:12:36
  • -
  • +
  • 인쇄

경찰이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를 26일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했다. 승리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전 빅뱅 멤버 승리가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후 1시 40분께 승리를 소환해 오후 5시까지 정 씨의 몰카 촬영 혐의와 관련된 사항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승리는 경찰은 조사가 더 필요할 경우 추가 소환할 예정이다.

 

지난 21일 구속된 정 씨와 버닝썬 MD 김모 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받는다. 이른바 '승리 카톡방'으로 불리는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여성과 성관계 하는 장면 등 불법 촬영물을 공유한 혐의다.

 

승리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2015년 12월 당시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 등이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외국인 투자자에게 접대하기 위해 '클럽 아레나에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애들을 부르라'며 직원에게 성접대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외에도 승리는 2016년 개업한 몽키뮤지엄을 당초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했지만 유흥주점처럼 불법 운영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최근 조사를 받았다.

 

UPI뉴스 / 장한별 기자 star1@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