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리라멘, 승리·유리홀딩스와 선 긋기 돌입

권라영 / 기사승인 : 2019-03-25 17:51:42
  • -
  • +
  • 인쇄
점주 "승리와 무관…순수가맹점"
승리 관련 가맹점은 폐업 결정

가수 승리가 대표로 있었던 음식점 아오리라멘 본사 아오리에프앤비가 유리홀딩스와의 관계 정리에 나선 가운데, 점주들도 선 긋기에 나섰다. 

 

▲ 아오리라멘 부평점이 24일 "저희 매장은 순수 가맹점"이라고 전했다. [아오리라멘 부평점 인스타그램 캡처]


아오리라멘 부평점은 지난 24일 인스타그램에 "승리와 전혀 친인척 관계가 없는 순수가맹점으로, 클럽 버닝썬과도 아무런 관련이 없는 매장"이라고 공지를 올렸다.

앞서 아오리라멘 신림점도 지난 22일 "승리와 전혀 무관한 관계임을 알려드린다"고 안내한 바 있다.

이는 승리가 아오리라멘 본사 대표이자 일부 매장의 점주로 있었으며, 승리의 가족들과 가수 최종훈, 버닝썬 대표 이문호 씨 역시 점주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아오리라멘 불매 운동이 일어난 데 따른 조치인 것으로 파악된다. 

 

▲ 아오리에프앤비는 지난 14일 "승리, 유리홀딩스와 관계를 정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오리라멘 인스타그램 캡처]


아오리에프앤비는 지난 14일 "아오리라멘 국내 43개 매장 가맹점주가 모두 지인 및 가족의 가게가 아니고 극히 일부일 뿐"이라면서 "관련이 있는 일부 가맹점에서 이번 사태를 통한 피해가 다른 가맹점으로 커지지 않게 하기 위해 폐업 결정을 전해왔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기존 가맹점주 및 아오리라멘 브랜드 보호를 위해 승리, 유리홀딩스와의 관계를 정리하기로 했다"면서 "전문경영인을 영입하고 F&B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가맹점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와 회사 경영권 양도를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대중의 반응은 싸늘하다. 네티즌들은 "가게 홍보할 때는 승리 덕 보고서는 일 터지니까 관련 없다니…", "프랜차이즈 가게를 개업할 때는 오너리스크도 고려해야 한다" 등 부정적인 의견을 남겼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