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음주단속 경찰에 200만원으로 사건무마 시도

장기현 / 기사승인 : 2019-03-21 13:40:55
  • -
  • +
  • 인쇄
경찰관이 최씨 금품 거절…몰카 공유 혐의도

음주운전 무마 의혹을 받는 FT아일랜드 최종훈(29) 씨가 음주운전 단속 적발 당시 현장에 있던 경찰관에게 돈을 건네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와 음주운전 사고 무마로 인한 경찰 유착 의혹를 받고 있는 최종훈이 지난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정병혁 기자]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1일 "최 씨는 현장 단속 경찰관에게 금품 공여 의사표시를 한 혐의로 입건된 상태"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2016년 2월 당시 최 씨를 단속한 경찰관이 최 씨가 현장에서 200만 원을 주겠다고 하며 사건을 무마해줄 것을 부탁했다고 진술했다. 해당 경찰관은 최 씨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씨의 음주운전 단속 무마 의혹은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 등이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불거졌다.

최 씨는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되자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에게 사건을 무마해달라고 부탁했고, 유 대표는 윤모 총경을 통해 사건을 해결해달라고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경찰은 최 씨 음주운전이 언론에 보도되지 않은 배경에 대해 경찰관의 관여가 있었는지를 비롯해 그 과정에 대가가 오간 사실이 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앞서 최 씨는 이른바 '승리 카톡방'에 잠든 여성 사진을 올리는 등 불법촬영물을 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특례법 위반)로 입건됐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