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갑도 차보고" 최종훈 음주운전 경찰 유착 정황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03-13 23:02:01
  • -
  • +
  • 인쇄
2016년 음주운전 후 카톡 대화서 "XX 형 은혜 덕에 살아"
승리 "다음은 막아줄 거란 생각 말아…돈 써서 막아줬더니"

그룹 FT아일랜드 최종훈의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한 경찰의 유착 정황이 담긴 대화가 공개됐다.

 

▲ 13일 SBS '8 뉴스'는 최종훈이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된 뒤 경찰과의 유착을 통해 언론 보도를 피한 정황을 전했다. [SBS '8 뉴스' 캡처]

 

13일 방송된 SBS '8 뉴스'는 최종훈이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된 뒤인 2016년 3월 나눈 것으로 보이는 카카오톡 대화를 보도했다.

 

해당 대화에서 최종훈은 다른 가수의 음주운전 적발 기사를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옮긴 후 "저는 다행히 XX 형 은혜 덕분에 살았습니다"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이어 대화 참여자 중 김모 씨가 "종훈이 좋은 경험했다. 수갑도 차보고 경찰 앞에서 도망도 가보고 스릴 있었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준영은 "종훈이 이번에 (신문) 1면에 날 수 있었는데"라고 농담을 건넸고 허모 씨는 "대서특필 감이었지"라고 거들었다. 박모 씨는 유명은 해질 수 있었지"라고 덧붙였다.

 

최종훈이 "내가 왜 기사가 나. 얼마나 조용히 처리했는데"라고 반응하자 김 씨는 "조용히? 유 회장님이 얼마나 발벗고 나서셨는지 알아?"라고 다그쳤다.

 

아울러 승리는 "다음 음주운전은 막아줄 거란 생각 말아라. XX 형이 자기 돈 써서 입 막아줬더니"라고 지적했다. 당시 최종훈을 조사한 경찰관은 최종훈의 생일에 축하 전화까지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YTN에 따르면 최종훈은 2016년 2월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의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서울 용산경찰서 소속 경찰에 적발됐다. 이 사실은 3년여가 지난 이날 처음 알려졌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