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리특위, '5·18 망언' 의원 등 징계안 18건 일괄상정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2-28 14:28:05
  • -
  • +
  • 인쇄
손혜원·서영교·최교일·심재철 의원 등 포함
3월 7일 전체회의 상정해 심사자문위로 넘길 듯
박명재 "앞으론 안건 회부되면 즉시 처리키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이른바 '5.18 망언' 관련자인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목포 투기' 논란의 손혜원 의원(무소속) 등의 징계안 18건을 모두 전체회의에 상정하기로 했다.
 

▲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여야 윤리특위 간사회동에서 참석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박명재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간사, 바른미래당 이태규 간사, 한국당 김승희 간사. [뉴시스]

 

윤리특위 위원장인 박명재 의원(한국당)은 윤리위 간사인 김승희(한국)·권미혁(민주)·이태규 의원(바른미래)과 28일 국회에서 만나 이같이 결정했다고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전체회의에는 '5·18 망언' 당사자인 세 의원과 손혜원 의원을 비롯해 재판청탁 의혹을 받는 서영교 의원(민주), 미국 뉴욕 출장 중 '스트립바' 출입 의혹을 받는 최교일 의원(한국) 징계안이 상정된다. 또한 재정정보 유출 의혹을 받는 심재철 의원(한국), 용산참사 당시 과잉진압 부인 논란이 인 김석기 의원(한국) 등도 포함됐다. 


그러나 한국당이 최근 제출한 성추행 의혹 관련 김정우 의원(민주) 징계안, '국민 모독' 논란과 관련해 역시 한국당이 제출한 이수혁 의원(민주) 징계안 등 2건은 아직 숙려 기간(20일)이 지나지 않아 이번 상정 안건에서는 제외됐다.

 

박 위원장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3당 간사 간 합의를 통해, 20대 국회에 들어와서 윤리특위에 회부된 안건은 모두 전체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했다"며 "지금까지 접수된 징계 안건 20건 가운데, 숙려기간이 도래하지 않은 2건을 제외하면 실제 회부되는 총 안건은 18건"이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사안의 시급성, 중대성과 관련해서 민주당은 이른바 '5.18 망언' 관련자 3인의 징계안을, 자유한국당은 손혜원·서영교 의원의 징계안을 우선 처리하자고 각각 요구했지만, 이른바 '식물 윤리특위'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모든 징계안을 일괄 처리하도록 합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리특위의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서 앞으로 접수된 징계안건들도 즉시 즉시 처리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다음달 7일 윤리위 전체회의에서는 상정된 징계안을 외부 인사들이 포함된 윤리심사자문위원회로 넘기는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앞서 윤리특위는 지난 18일에도 간사회동을 통해 징계 대상 등을 논의했지만, 각 당의 입장차로 결론을 내리지 못한 바 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