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청와대 앞 긴급의총···"文, 입장 밝혀야"

임혜련 / 기사승인 : 2019-01-31 15:22:20
  • -
  • +
  • 인쇄
여상규 "대통령 소추 못해도 수사는 가능…특검해야"
나경원 "文정권, 태생부터 조작·위선정권이란 의심"
김영우 "이 정도면 문재인 정권 문 닫아야 하는 것"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 판결과 관련, 자유한국당은 긴급의총을 열고 특별검사 도입을 주장하는 등 정부·여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 3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당은 이날 국회와 청와대 앞에서 연속해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을 수사하기 위해서는 특검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인 여상규 의원은 "김경수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위해 댓글을 조작한 건 사실로 밝혀졌다"며 "(댓글조작이) 문 대통령에게 실제로 보고됐을 가능성이 굉장히 크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여 의원은 "김경수 지사가 문 대통령 최측근 행세를 했고 문 대통령 당선을 위해 댓글 조작에 관여했다"면서 "임기 중 대통령에 대해 (형사)소추는 못하지만 수사는 할 수 있다는 학설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거법 위반 사항이라서 임기 마치고 (수사)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수사를 촉구하고 특검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 지도부는 논의를 거쳐 특검 도입을 결정할 계획이다.

▲ 31일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에 공모한 혐의로 법정구속된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김태우 특검·신재민 청문회·손혜원 국조 등 촉구"

국회에서 의총을 연 직후 한국당 의원 50여명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다시 긴급의총을 열고 대여투쟁을 이어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최측근인 김 지사의 댓글 조작 부분에 대해 어디까지 알고 계셨는지 해명해주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화 이후 가장 심각한 불법 선거운동이다.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대선 정당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문재인 정권이 태생부터 조작정권·위선정권이라는 의심을 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응답해야 할 권력형 비리가 쌓여 있다"며 김태우 특검, 신재민 청문회, 손혜원 투기 국정조사, 조해주 사퇴 등을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각종 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국민과 함께 투쟁하겠다"며 "설 연휴 직후엔 원내외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예고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문 대통령이 몰랐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몰랐다면 무능한 거고 알았다면 헌법 가치에 도전하는 일에 방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조작 드루킹 사건 당시 진상조사단장이었던 김영우 의원은 "이 정도 되면 문재인 정권 문을 닫아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