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tag
  • 제목+내용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thumbimg

김학의 재수사 초읽기…뇌물·특수강간 혐의
'별장 성범죄' 의혹을 받는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재수사가 긴급 출국금지 조치를 시작으로 가시화했다.2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오는 25일 열리는 과거사 회의에서 김 전 차관에 대한 여러 의혹 중 수사에 착수할 필요가 있 ... 2019.03.24 [황정원 ]

thumbimg

김학의 전 법무 차관, 검찰 소환 불응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별장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63·사법연수원 14기)에게 15일 오후 3시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조사를 통보한 가운데 취재진들이 청사 정문에서 대기하고 있다.UPI뉴스 / 문재원 기자 mj ... 2019.03.15 [문재원 ]

thumbimg

이해찬 "한국당 검찰청 농성, 도가 지나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7일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전날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한 것에 대해 "도가 지나친 행위는 삼가라"고 비판했다.이해찬 "북미회담,분단과 냉전체제를 마감하는 회담 되길 기원"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 ... 2019.02.27 [김광호 ]

thumbimg

나경원 "검찰총장 도피 사태…文·靑만 두렵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6일 검찰의 블랙리스트 늑장 수사로 한국당이 검찰총장실을 점거한 데 대해 "오늘 사태를 검찰총장의 도피사태로 규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검찰은 문재인 대통령 ... 2019.02.26 [임혜련 ]

thumbimg

나경원 "조국, 블랙리스트 주임검사 통제 시도"
자유한국당이 26일 대검찰청을 방문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 주임검사에 대해 '통제가 안된다'고 말했다"며환경부 블랙리스트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관련 사건, 손혜원 목포 투기 의혹 등에 대한 검찰 수사 ... 2019.02.26 [임혜련 ]

thumbimg

한국당, 대검 항의방문···"신속엄중 수사 촉구"
한국당 의원들이 2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했다. 방문단장을 맡은 정양석 의원과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폭로, 손혜원 의원 투기 의혹,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고발 사건 등의 수사를 촉구했 ... 2019.01.29 [임혜련 ]

thumbimg

대검 징계위, '靑특감반 비위' 김태우 해임 결정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당시 비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는 김태우 수사관의 해임이 결정됐다.대검찰청은 11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김 수사관에게 해임 처분을 내리기로 의결했다. 김 수사관과 함께 골프 접대를 받은 검찰수사관 2명에게는 견책 처분이 확정됐다.앞서 대검 감찰 ... 2019.01.11 [권라영 ]

thumbimg

양승태 소환에 "사법농단 책임" vs "사법독립 침해"
여야는 11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재임 시절 사법행정권을 남용한 혐의로 검찰 검찰 조사를 받은 데 대해 극과 극의 반응을 보였다.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양 전 대법원장이 사법 신뢰 회복을 위해 잘못을 인정하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한국당은 양 전 ... 2019.01.11 [김광호 ]

thumbimg

정병하 대검 감찰본부장, '김태우 전 靑특감반원 감찰결과 발표'
정병하 대검찰청 감찰본부 본부장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직원 비위 위혹 관련 감찰결과를 발표하기 위해 기자실로 들어가고 있다.UPI뉴스 / 정병혁 기자 jbh@upinews.kr 2018.12.27 [정병혁 ]

thumbimg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은 국회 유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심재철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과 관련해 항의 방문을 하고 있다.UPI뉴스 / 문재원 기자 mjw@upinews.kr 2018.09.28 [문재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