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tag
  • 제목+내용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thumbimg

'개별 기록관'에 격노한 文대통령 "원치 않는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개별 대통령 기록관 건립이 추진되는 것과 관련해 "나는 건립을 지시하지도 않았으며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며 격노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은 ' ... 2019.09.11 [김광호 ]

thumbimg

靑, "답 가져오라"는 아베에 "선 지키라" 응수
청와대는 22일 일본 참의원 선거 직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이 먼저 답을 가져와야 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최소한의 선을 지키라"고 응수했다.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아베 총리의 발언과 관련해 "지금까 ... 2019.07.22 [김광호 ]

thumbimg

靑, 조선·중앙 보도에 문제 제기…"무엇이 한국 위하는 일인가"
청와대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최근 한일 갈등 관련 일본어판 보도에 대해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최근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보도 내용을 열거하며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싶다 ... 2019.07.17 [뉴시스 ]

thumbimg

고민정 "文대통령 G20 회의불참 영상, 거짓 너무 많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8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G20 정상회의에서 주요 회의에 불참했다는 내용의 영상이 온라인에 퍼지는 것과 관련해 "(해당 영상에는) 거짓 정보들이 너무 많아 열거하기 힘들 정도"라고 비판했다.고 대변인은 이날 MBC라디오  ... 2019.07.08 [김광호 ]

thumbimg

고민정 靑 대변인 "북한 목선사건, 사실 은폐는 없었다"
청와대가 북한 목선 삼척항 정박 사건에 대해 "사실 은폐는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번 사건에 대한 경위를 다시 한번 설명하고,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은폐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고 대변인은 ... 2019.06.22 [손지혜 ]

thumbimg

'대변인 짓' 발언 논란에…황교안 "내가? 그렇게는 안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21일 '대변인 짓' 발언에 대한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해당 영상을 살펴본 결과, 이 발언은 황 대표가 청중의 호응을 인용하는 과정에서 보인 '간접화법'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황 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 중구 자유공원 ... 2019.05.21 [김광호 ]

thumbimg

靑, "청원 게시판에 매크로 징후 전혀 없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매크로(자동입력반복) 프로그램이 동원됐다는 자유한국당의 의혹 제기해 대해 "매크로 징후는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고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매크로 조작 ... 2019.05.02 [김광호 ]

thumbimg

文대통령 "국정농단 사실이면 반헌법적인 것"
문재인 대통령은 2일 국정농단·사법농단 사태와 관련해 "빨리 진상을 규명하고 청산이 이뤄진 다음, 그 성찰 위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 나가자는 데 공감한다면 얼마든지 협치하고 타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사회 ... 2019.05.02 [김광호 ]

thumbimg

靑 신임 대변인에 고민정…文 정부 첫 여성 대변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 대변인에 고민정 부대변인을 승진 임명했다. 김의겸 전 대변인이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사퇴한 지 한 달여만이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고 부대변인을 대변인으로 임명했다"고 ... 2019.04.25 [남궁소정 ]

thumbimg

靑, '文대통령 산불 당일 행적' 가짜뉴스 고발
청와대는 11일강원 산불 당일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과 관련한 '가짜뉴스'에 대해법적 대응하기로 결정했다.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공지 메시지를 보내 "노영민 비서실장 명의로 본 사안에 대해 고발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q ... 2019.04.11 [김광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