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한국, 카타르에 0-1 패배…4강 진출 실패

김병윤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5 23:54:49
  • -
  • +
  • 인쇄
59년 만의 우승 도전 실패
또 고질적 골 결정력 부족

한국이 2019 아시안컵 축구대회에서 카타르에 0-1로 져 4강 진출에 실패했다.

 

25일 아랍에미리트연합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시티에서 열린 아시안컵 8강전에서 한국은 복병 카타르에 충격의 패배를 당해 59년 만에 우승컵을 노리던 꿈을 접었다.

 

한국은 황의조를 공격 선봉에 내세워 카타르 골문을 공략했으나 유효슈팅을 한 개도 기록하지 못하며 전반을 끝내 아쉬움을 샀다.

 

후반들어 한국은 2분 만에 황의조가 골에리어 외곽에서 오른발 슛을 때렸으나 카타르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득점에 실패했다. 이 슛이 이날 한국이 기록한 첫 유효슈팅이었다.

 

▲  25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AFC 아시안컵 8강전 카타르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진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은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카타르 골문을 공략했으나 골 결정력 부족으로 골을 빼내지 못했다. 한국은 29분 김진수가 골에리어 외곽에서 프리킥을 때린 것이 골 포스트를 맞고 튕겨 나가는 불운으로  선취골 획득의 기회를 날려 버렸다. 

 

거센 공격을 펼치던 한국은 33분 압둘아지즈 하템에게  통한의 중거리슛을 허용해 결승골을 내주며 우승의 꿈을 접어야 했다. 압둘하지즈 하템은 골에리어 외곽 가운데서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슛을 성공시켜 한국의 기세를 무너뜨렸다.

 

한국은  하템의 기습적인 중거리슛 한 방에 59년 만의 우승에 대한 꿈을 접고 귀국길에 올랐다.

 

UPI뉴스 / 김병윤 기자 bykim7161@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