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관행 고치겠다"던 남양유업, 다시 '갑질' 논란

김광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0 22:15:55
  • -
  • +
  • 인쇄
"채 2년도 안돼 대리점에 다시 '물량 밀어내기'"

"죽기 싫으면 (물건) 받으라고요, 받아요. (물건 받고) 버리든가. 망해 그러면 망하라고요. 이○○○야!"

2013년 남양유업 영업사원이 '물량 밀어내기'를 하며 대리점주에게 퍼부었던 막말이다. 갑질 논란이 뜨거웠고, 비난 여론이 확산됐다. 남양유업은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잘못된 관행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시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제스처였던 모양이다. 10일 SBS 보도에 따르면 이후 채 2년도 안 돼 밀어내기 관행은 되살아났다. 2대에 걸쳐 30년 넘게 남양유업 대리점을 운영하고 있는 대리점주 박명호 씨는 "욕설 파문 직후 좀 개선되나 싶더니 어느새 밀어내기 관행이 되살아났다"고 말했다.


박 씨는 "이제는 달라지는 모양이다 그렇게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2014년부터 점점점 시작하더니 2015년에는 도저히 견딜 수 없을 정도로…"라고 말했다.


대리점은 94박스를 주문했는데 본사에서 온 건 252박스, 다음날도 마찬가지로 전산으로 주문한 양을 넘겨 보내는 일이 계속됐다는 것이다. 심지어 주문량의 23배 넘는 물량이 내려온 적도 있다고 박 씨는 주장했다.


 박 씨는 남은 물량은 폐기처분해야 했고 부담은 모두 대리점이 져야 했다고 한다. "월말이 가면서 자기네들이 정해놓은 물량 목표를 채우기 위해 월말에 한꺼번에 물량 푸시(밀어내기)를 하는 거"라고 박 씨는 말했다.


견디다 못한 박 씨는 회사 측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지만, 검찰은 증거가 부족하다고 봤다. 거꾸로 남양이 박 씨를 무고로 고소했는데 이 것도 무혐의로 결론났다.


회사의 보복이 이어졌다고 한다. '밀어내기'와 반대로 주문한 수량보다 턱없이 적은 물량을 보내거나, 포장 봉투를 보내지 않기도 했다는 것이다.


남양유업은 이런 문제 제기에 대해 2013년 이후 밀어내기는 없었고 주문보다 많은 물량을 보낸 것은 대리점 측과 전화 통화로 사전에 협의해 결정됐다고 밝혔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결혼할 것, 모친의 소원"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가 결혼 계획을 밝혔다.지난 15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ITV와의 인터뷰에서 호날두는 동거 중인 연인 조지나 로드리게스와의 결혼 계획을 언급했다.조지나와 처음 만난 순간 첫 눈에 반했다는 그는 "조지나와 언젠가 결혼할 것"이라며"내가 결혼하는 것은 어머니의 소원이다"고 말했다.호...

토트넘 손흥민, EPL 5라운드 베스트 11 선정

토트넘 홋스퍼의 에이스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베스트 11에 선정됐다.1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BBC는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들로 구성된 이 주의 팀을 발표했다.손흥민은 축구 전문가 가스 크룩스가 꼽은 이 주의 팀의 4-3-3 포메이션에서 우측 공격수에 뽑혔다.손흥민은 지난 14일잉글...

'회색 머리' 류현진, 뉴욕 메츠 상대로 7이닝 무실점 호투

류현진이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최근 부진을 떨쳐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 2개를 허용하고, 볼넷 없이 삼진 6개를 잡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 류현진은 평균자책점(ERA)을 2.45에서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