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국립현대미술관장에 윤범모 동국대 석좌교수 임명

이성봉 기자 / 기사승인 : 2019-01-31 22:04:42
  • -
  • +
  • 인쇄
역량평가 등 임명 과정에 석연치 않은 문제 논란

문체부는 31일 “지난해 10월 인사혁신처 공모를 통해 추진한 국립현대미술관장에 윤범모(68세) 동국대학교 미술사학과 석좌교수를 2월 1일자로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임기는 3년이다.


국립현대미술관장직은 전임 바르토메우 마리 전 관장 퇴임이후 50일 가까이 공석으로 있던 상태였다. 신임 윤범모 관장은 지난해 12월 역량평가에서 탈락한 뒤 올해 초 재평가 과정을 통해 통과하는 등 공모 과정에 있었던 석연치 않는 문제로 임명 전부터 논란이 일고 있다.  

윤 신임 관장은 1982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미술평단에 등단한 이후 30여 년간 미술비평가로 활동했다. 중앙일보 출판국에서 발간하는 ‘계간미술’의 기자와 호암갤러리 큐레이터를 거쳐 서울 예술의전당 미술관, 이응노미술관, 경주솔거미술관 등 여러 미술관의 개관ㆍ운영에 참여했다. 

가천대 회화과 교수, 동국대 대학원 미술사학과 석좌교수 등을 역임했고, 창원조각비엔날레 총감독,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예술총감독, 광주비엔날레 특별프로젝트 책임큐레이터 등을 지내며 주요 전시 기획을 맡아 왔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서울관, 과천관, 덕수궁관, 청주관 등 4개 미술관을 거느린 국내 최대 규모 미술기관이다.

 

UPI뉴스 / 이성봉 기자 sble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이슈 Zip

인물

+

만평

+

스포츠

+

리버풀 vs 뮌헨,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0-0 무승부

리버풀과 뮌헨이 챔스 16강 1차전에서 비겼다. 뮌헨의 정우영은 출전 명단에서 제외된 채 벤치에 머물렀다.20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리버풀과 바이에른 뮌헨이 0-0으로 경기를 마쳤다.이날 양 팀은 중원 볼 다툼으로 치열한 경기 양상을 보였다....

맨유, 첼시 2-0 제압하고 FA컵 8강 진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첼시를 제압하고 FA컵 8강에 진출했다.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9일 오전 4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FA컵 16강 원정에서 첼시를 상대해 2-0으로 승리했다.초반부터 양 팀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전반 31분 선제골이 나왔다. 맨유의 폴 포그바가 상대...

중국, 죽기살기로 '축구 굴기'

중국 정부가 축구 굴기를 외치며 사생결단으로 나서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말한다. 월드컵에서 우승해야 진정한 스포츠 강국이라고. 중국은 올림픽의 다양한 종목에서 세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미국을 오래 전에 정상에서 끌어내렸다. 국제 스포츠계 상당수의 종목에서도 독주가 시작됐다. 14억 인구에서 수많은 스타급 선수가 나오고 있다. 상상 못할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