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당시 군인 "광주 출격 헬기, 탄약 500발 사용했다" 증언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22:11:43
  • -
  • +
  • 인쇄
뉴스9, 5·18 당시 탄약관리 하사 인터뷰
"전시에 사용되는 고폭탄까지 장착해"

5·18 당시 광주에 투입된 헬기가 탄약 500발을 발사했다는, 즉 헬기사격이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 5·18 당시 31항공단 탄약관리 하사 최종호 씨는 광주에 투입된 헬기가 탄약 500발 정도를 발사하고 돌아왔다고 증언했다. [KBS 뉴스9 캡처]


'KBS 뉴스9'에 따르면 1980년 5월 당시 광주로 출격하는 헬기에 탄약을 지급한 31항공단 탄약관리 하사 최종호 씨는 헬기가 탄약 500발 정도를 발사하고 돌아왔다고 증언했다.

최 씨는 1980년 5월 22일 경기도 하남 31항공단에서 출동명령을 받고 광주로 출격한 코브라 헬기 2대와 500 MD 1대에 전쟁시에만 쓰는 고폭탄까지 지급했다고 말했다.

최 씨는 "전쟁이 난 것도 아닌데 고폭탄을 왜 내주냐고 물어봤더니 탄약장교가 무조건 시키는 대로 하라고 말했다"며 "고폭탄은 그대로였고, 20mm 보통탄은 200발 정도, 7.62mm 300발 정도 줄어있었다"고 기억했다.

최 씨의 헬기 사격 증언은 지난해 발표된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원회의 헬기 사격 조사 결과와 일치한다. 헬기탄약 500발 정도가 발사됐고, 특히 전시에 사용되는 고폭탄까지 장착했다는 것이다.

최 씨는 "(고폭탄은) 부대 여단장도 마음대로 못한다"며 "육군본부에서 명령서가 내려와야 실어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자위권 차원의 대응'이었다는 전두환 씨 주장뿐만 아니라 "무장은 했었지만 사격은 없었다"는 당시 헬기 조종사들과의 진술과도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으로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