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약열풍 '주춤'…가점 10점대 당첨자 나와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21:53:38
  • -
  • +
  • 인쇄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 미달…1년여 만에 최저점수

연이은 부동산 규제에도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던 서울 분양시장에서 10점대 청약 당첨자가 나왔다.
 

▲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 투시도 [대림산업 제공]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 화양동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 전용 84㎡E 청약 당첨자의 최저 가점은 16점(만점 84점)으로 집계됐다.

서울에서는 2017년 9월 중랑구 면목동 '한양수자인 사가정파크' 전용 84㎡D 최저 당첨 가점이 9점을 기록한 이후 1년 5개월 만에 최저점이다.

지난달 말 분양한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는 전체 730명 모집에 1706명이 지원에 2.3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 가운데 전용 115㎡는 모든 주택형 1순위 모집에서 모집인원을 다 채우지 못했다. 서울에서 1순위 청약이 미달한 것 역시 2017년 9월 이후 처음이다.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는 모든 주택형 분양가가 9억원을 넘어 중도금 대출이 불가능하고 주변 시세와 비교할 때 비싼 편이라 청약자들의 관심을 받는 데 실패한 것으로 평가됐다.

직방 함영진 빅데이터랩장은 "청약시장이 무주택 실수요자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가격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졌다"며 "앞으로는 서울과 같은 기존 인기지역에서도 동네별, 가격별로 양극화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