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사건 경찰관 '증거 인멸 시도' 녹취 공개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3 21:32:27
  • -
  • +
  • 인쇄
2016년 수사 당시 '데이터 복원 불가능' 확인서 요구
녹취 음성 존재 밝히자 "통화한 건 맞지만" 횡설수설

​경찰이 가수 정준영의 불법 촬영(몰카) 수사 당시 증거 인멸을 시도한 내용의 통화 음성이 공개됐다.

 

▲ 13일 SBS '8 뉴스'가 정준영 사건 담당 경찰의 증거 인멸 시도 녹취 음성과 해당 경찰관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SBS '8 뉴스' 캡처]

 

13일 방송된 SBS '8 뉴스'는 승리, 정준영의 범죄 의혹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처음으로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가 전달받은 녹취음성을 공개했다. 해당 음성 파일에는 경찰이 포렌식 업체에 증거 인멸을 교사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는 2016년 8월 22일 당시 논란이 된 정준영의 여자친구 불법 촬영(몰카) 사건을 수사한 경찰과 사설 포렌식 업체가 나눈 전화 통화다. 통화에서 경찰관은 "성동경찰서 XX입니다. 우리가 사건을 하다보니까 약간 꼬이는 게 있어가지고 여기(정준영)가 데이터를 맡겨놨다고 그래가지고요. 시간이 좀 걸리잖아요?"라고 말했다.

이에 포렌식 업체 관계자는 "네. 그렇죠. 알다시피 저희 담당자가 지금 휴가 중이라"고 답했다. 포렌식 작업이 진행 중이던 당시 경찰은 "어차피 본인(정준영)이 시인하니까 시간이 없어가지고요. XXX(업체)에서 데이터 확인해본 바 기계가 오래되고 노후되고 그래가지고 '데이터 복원 불가능' 해가지고 확인서 하나 써주면 안 될까 해가지고요"라며 "데이터 복구 불가로 해가지고 확인서 하나 써주면 좋겠는데"라고 요구했다.

 

업체 관계자는 "저희도 어쨌든 하는 일이 좀 그런 거라 절차상 행위는 좀 있어야 되고요. 왜 안 되는지도 얘기해야 되니까 좀 그렇습니다"라고 거절했다. 당시 경찰은 이틀 뒤 포렌식 결과 확인 없이 정준영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13일 취재진은 해당 통화를 했던 경찰관을 만나 복원이 불가하다는 확인서를 요구한 적이 있는지 물었다. 이에 해당 경찰관은 "지금 내가 '복원 불가 확인'이라는 말은 용어도 처음 들어보는 말이고 어떻게 담당수사관이 그런 얘기를 해달라고 사설 업체에다가 의뢰한다는 건 말도 안 되죠"고 증거 인멸 교사를 부인했다.

 

그는 전화 녹취가 있다는 취재진의 말을 듣고서야 "내가 통화한 건 맞지만 그렇게까지 그 당시에 할 상황이 아닌데 그렇죠? 내가 상당히 지금 난처한 입장이 된 거죠? 지금 제가"라며 횡설수설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맨시티, 왓포드 6-0으로 꺾고 FA컵 우승 '도메스틱 트레블'

맨체스터 시티가 FA컵 결승에서 왓포드를 제압하고 도메스틱 트레블을 달성했다.맨시티는 19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결승전에서 왓포드를 상대로 6-0 압승을 거뒀다.이날 FA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맨시티는 카라바오컵(리그컵)과 프리미어리그에 이어 FA컵까지 석권했다. 잉글랜드 축구...

'또 터졌다'…추신수 시즌 6호 홈런 작렬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의 홈런포가 이틀 연속 위력을 발휘했다.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텍사스 알링턴글로브라이브 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 경기에서 2점 짜리 6호 홈런을 터뜨려 승리의 주역이 됐다.​추신수는 이날 경기에서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을 2삼진을 기록하며 타율을 0.293으로 끌어올렸다.추신수의 맹활약에 힘입어 1...

'빙속 여제' 이상화, 눈물의 은퇴식 "국가대표 벌써 17...

'빙속 여제' 이상화가 은퇴식을 가졌다.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상화는 16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은퇴식 및 기자간담회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서의 마지막 인사를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이 자리에서 그는 "15세에 처음으로 국가대표가 되던 날이 생생히 기억난다"며 "벌써 17년이 지났다. 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