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후반 맹폭으로 SK 꺾고 1승1패

김병윤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5 21:31:40
  • -
  • +
  • 인쇄
김재환, 양의지, 최주환 트리오 맹활약

두산이 SK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고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승리를 거두며 1승1패를 기록하고 인천 원정 경기에 나서게 됐다.

 

▲  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 대 두산 베어스의 경기, 8회말 노아웃 주자 1, 3루에서 두산 최주환이 1타점 적시타를 치고 환호하고 있다. [뉴시스]

 

5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두산은 최주환과 양의지, 김재환 트리오의 활약으로 SK를  7 대3 으로 가볍게 눌렀다.

 

1차전에서 수비 실수와 결정적 기회에서 헛방망이질로 SK에 패한 두산은 경기 감각을 조금씩  찾아가며 제모습을 보이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두산은 3회말 1사 1·3루에서 정수빈의 유격수 땅볼로 오재일이 선취점을 올리며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기세가 오른 두산은 김재환의 2루타에 이은 양의지의 적시타로 추가점을 올리고 최주환이 우익수 뒤를 훌쩍 넘기는 2점 짜리 홈런을 터뜨려 4대0으로 앞서 나갔다.

 

두산은 5회초 1사3루에서 SK 김강민에게 중견수 희생타를 맞아 한점을 내줬다.

 

두산은 7회초 2사 2·3루에서 SK  김강민에게  중견수 앞 안타를 허용해 2점을 내주고 4대3으로 추격당하며 승부를 예측하지 못하게 했다.

 

이날 경기를 꼭 이겨야만 했던 두산은 8회말 집중력을 발휘하며 3점을 뽑아내 승부를 갈랐다.

 

두산은 8회말  선두타자 박건우의 볼넷을 시작으로 김재환,양의지,최주환이 연속안타를 몰아치며 이날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최주환은 4타수3안타 3타점 1득점을 올려 승리의 주역이 됐다.

 

두산 선발 투수 후랭코프는 6회 2사까지 117개의 공을 던지는 역투로 승리투수에 오르며 팀에 귀중한 1승을 안겼다.

 

두산과 SK는 7일 인천 문학 구장에서 3차전을 갖는다. 

 

UPI뉴스 / 김병윤 기자 bykim7161@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카드뉴스

+

스포츠

+

한국 호주 축구, 천국 지옥 오간 황의조...부상 어느정도길래?

한국 호주 축구A매치 경기가 오늘(17일) 열린 가운데, 황의조가 선제골을 터트렸다.한국은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호주와의 친선경기를 펼쳤다.이날 황의조는후반에서 넘어온 김민재의 롱킥을 치고 들어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황의조는 전반전 45분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오른쪽 종아리에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들것에 실려나갔고...

대한민국 호주, 점유율 낮은 상태서 골 선공...'느낌 좋다'

대한민국 호주 A매치평가전이 오늘(17일) 열린 가운데, 대한민국이 선제골을 넣으며 1대 0으로 앞서가고 있다.대한민국 대표팀은 17일 오후 (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11월 A매치 원정 평가전을 치르고 있다.이날반 21분 김민재가 후방에서 보낸 롱 패스로 황의조가 상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낮은 슈팅으로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었...

질롱코리아 구대성 감독, 볼 판정 항의하다 퇴장 당해

구대성 질롱코리아 감독이 볼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질롱코리아는 16일(한국 시간) 호주 시드니 블랙타운 국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8-19시즌 호주야구리그(ABL) 시드니 블루삭스와 경기를 치르고 있다. 이날 구대성 감독은 경기 도중 볼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조치됐다. 1회말 1사 만루에서 선발 이재곤이 T.D 안토니오와의 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