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팀 "대부 김경두로부터 폭언 들었다"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8 21:26:26
  • -
  • +
  • 인쇄
'팀 킴', 대한체육회에 호소문 제출…"은퇴까지 각오"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이 "컬링 대부 김경두로부터 폭언과 인격모독을 받았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8일 선수들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민정 감독이 올림픽을 앞두고 당시 부상에서 재활 중인 김초희를 제치고 직접 선수로 뛰려 했다"며 "실력도 부족한 김 감독이 훈련에 나오지 않은 날이 더 많았다"고 폭로했다.
 

▲평창 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팀 5명이 "컬링 대부 김경두로부터 폭언과 인격모독을 받았다"고 심경을 털어놨다.[SBS 방송화면 캡처]

선수들은 또 "김민정 감독의 아버지인 전 컬링연맹 김경두 회장은 김 감독의 훈련 불참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선수에게 폭언을 일삼았다"며 "올림픽이 끝난 후에는 영문도 모르고 김민정 감독의 아들이 다니는 어린이 집 행사에 불려 간 적도 있다"고 울분을 토했다.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김은정·김영미·김경애·김선영·김초희 등 '팀 킴'은 이날 대한체육회에 호소문을 제출했다. 이들은 "최악의 경우 은퇴까지 고려하고 있다"며 "자신들의 고백이 한국 컬링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 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팀 킴' 소속 컬링 선수들은 평창올림픽 이후 대한체육회가 컬링연맹을 '관리단체'로 지정하면서 경북체육회의 수장인 김경두 전 컬링연맹 회장 직무대행과 현 연맹이 소송전 및 파벌 싸움을 벌이면서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박항서의 베트남, 8강 진출 대기록

'박항서 매직'이 또 통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8강에 극적으로 진출했다.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1-1로 비겨 연장전을 거친 끝에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롯데 자이언츠 박정태, 음주운전·버스 운전 방해 입건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레전드' 박정태(50)씨가 버스 기사에게 폭언을 하고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18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운전자 폭행)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박정태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후 이날 0시 35분께 부산 금정구의 한 도로에서 대리운...

2019 아시안컵 16강 대진표 확정…박항서의 베트남 극적 진출

2019 AFC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확정됐다.1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레바논-북한,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경기를 마지막으로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완성됐다.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16강전을 치른다.한국이 바레인에 이기고 8강에 진출하면 E조 1위 카타르와 D조 2위 이라크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