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팀 "대부 김경두로부터 폭언 들었다"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8 21:26:26
  • -
  • +
  • 인쇄
'팀 킴', 대한체육회에 호소문 제출…"은퇴까지 각오"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이 "컬링 대부 김경두로부터 폭언과 인격모독을 받았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8일 선수들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민정 감독이 올림픽을 앞두고 당시 부상에서 재활 중인 김초희를 제치고 직접 선수로 뛰려 했다"며 "실력도 부족한 김 감독이 훈련에 나오지 않은 날이 더 많았다"고 폭로했다.
 

▲평창 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팀 5명이 "컬링 대부 김경두로부터 폭언과 인격모독을 받았다"고 심경을 털어놨다.[SBS 방송화면 캡처]

선수들은 또 "김민정 감독의 아버지인 전 컬링연맹 김경두 회장은 김 감독의 훈련 불참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선수에게 폭언을 일삼았다"며 "올림픽이 끝난 후에는 영문도 모르고 김민정 감독의 아들이 다니는 어린이 집 행사에 불려 간 적도 있다"고 울분을 토했다.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김은정·김영미·김경애·김선영·김초희 등 '팀 킴'은 이날 대한체육회에 호소문을 제출했다. 이들은 "최악의 경우 은퇴까지 고려하고 있다"며 "자신들의 고백이 한국 컬링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 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팀 킴' 소속 컬링 선수들은 평창올림픽 이후 대한체육회가 컬링연맹을 '관리단체'로 지정하면서 경북체육회의 수장인 김경두 전 컬링연맹 회장 직무대행과 현 연맹이 소송전 및 파벌 싸움을 벌이면서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램파드의 첼시, 레스터 시티와 1-1 무승부…첫 승 실패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첼시가 레스터 시티와 1-1로 비겼다.첼시는 19일 새벽 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원정팀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램파드 감독은 지난 12일 열린 EPL 1라운드 원정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0-4로 대패해 혹독...

류현진, 50일만에 패전…연속타자 홈런 맞아 4실점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하고 있는 LA다저스 투수 류현진(32)이 50일 만에 패배했다.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2019 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5⅔이닝 동안 4실점하며 시즌 3패째를 당했다. 2홈런을 포함해 6안타를 내줬으며, 1볼넷, 5삼진을 기록했다.류현진이 패전...

'손흥민 징계 결장' 토트넘, 맨시티와 2-2 무승부

토트넘 홋스퍼가 맨체스터 시티와 2-2로 비겼다.토트넘은 18일 새벽 1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 맨시티를 상대로 2-2 무승부를 거뒀다.토트넘의 손흥민은 지난 시즌 37라운드에서 퇴장당하면서 세 경기 출전 금지 징계를 받아 이날 경기까지 그라운드를 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