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의료 사망사고 은폐' 한양대병원 압수수색

김이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21:49:56
  • -
  • +
  • 인쇄
전공의, 마약성 진통제 과다 투여로 환자 사망 의혹

서울 한양대학병원에서 환자사망 의료사고가 은폐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 경찰은 한양대병원 전공의 A 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하고, 병원의 사건 은폐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UPI뉴스 자료사진]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서울 성동구 한양대병원의 의무기록실과 법무팀을 압수수색해 진료기록부 등을 확보했다.

앞서 이달 초 경찰은 한양대병원 전공의 A 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A 씨는 2014년 말 당뇨 관련 수술을 받은 30대 환자에게 마약성 진통제를 과다 투여해 이듬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술 과정에는 문제가 없었지만, 환자가 회복하는 과정에서 A 씨는 마약성 진통제인 '펜타닐'을 과다하게 투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병원 측은 이 사고를 알고도 A 씨에게 별다른 처분을 내리지 않았고 유족에게 의료사고 가능성을 알리지 않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경찰은 이날 확보한 진료기록부 등 관련 자료를 분석해 보건당국 및 전문가에게 의료사고 감정을 의뢰하는 한편 당시 병원 윗선에서 사건을 은폐했는지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