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램 세계1위 삼성...올해 불투명

김들풀 / 기사승인 : 2019-01-08 09:38:50
  • -
  • +
  • 인쇄
작년 세계 반도체 매출, 메모리 호조에 13.4% 성장
2019년 메모리 시장 약화로 매출 순위 변동 예상
▲ 픽사쉐어

 

지난해 전 세계 반도체 매출이 크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2018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은 2017년 대비 13.4% 성장한 4767억 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메모리가 전체 반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2017년 31%에서 2018년 34.8%로 증가하면서, 최대 반도체 부문으로서 확실히 자리를 잡았다.

세계 최대 반도체 기업인 삼성전자는 D램 시장의 호조로 세계 1위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2017년의 성장세가 2018년에도 이어졌으나, 2018년 총 메모리 매출은 2017년 증가율의 절반에 그쳤다. 이는 2018년 하반기에부터 메모리 시장의 침체가 시작됐기 때문이다.

상위 25개 반도체 공급 업체들의 2018년 합산 매출은 16.3% 증가했으며, 이는 전체 시장의 79.3%를 차지한다. 3.6%의 미미한 매출 증가에 그친 나머지 기타 업체들에 비해 이들이 월등한 성과를 기록한 것은 메모리 공급업체가 상위 25개 업체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이다.

인텔의 반도체 매출은 판매대수와 평균판매단가(ASP)의 영향으로 2017년 대비 12.2% 상승했다. 2018년에 강세를 보인 주요 메모리 공급업체로는 D램 시장에 힘입은 SK 하이닉스와 마이크로세미(Microsemi) 인수 효과를 누린 마이크로칩 테크놀로지(Microchip Technology)가 있다. 2017년 상위 4개 업체는 변동 없이 2018년에도 동일한 순위를 유지했다. 

 

2018년 전세계 상위 10개 반도체 공급업체 매출 순위 (단위: 백만 달러)

▲ 가트너(2019년 1월)


가트너 부사장이자 애널리스트인 앤드류 노우드(Andrew Norwood)는 "2019년에는 메모리 시장이 약화될 전망이므로, 올해는 업계 순위에 큰 변동이 있을 수 있다"며 "기술 제품 관리자들은 반도체 산업에서 성공하기 위해 이러한 제한적 성장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메모리 공급업체는 지속적인 노드 전환, 새로운 메모리 기술, 새로운 제조 기술 등에 대한 연구 개발에 투자해 향후 공급 과잉과 치열한 마진 압박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중국의 신규 업체들이 시장에 등장하는 상황에서, 이러한 대응책을 마련해야만 최적의 비용구조를 갖출 수 있다.

비메모리 공급업체는 높은 메모리 가격을 감수해온 주요 고객들과 디자인-인(design-in) 활동을 늘려야 한다. 스마트폰 및 태블릿 시장의 포화 상태가 지속되고 있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공급업체들은 웨어러블, IoT 엔드포인트, 자동차 등의 분야에서 인접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

반도체 디바이스 중에서는 메모리가 2018년 27.2%의 매출 성장과 35%의 점유율을 기록하면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동시에 가장 뛰어난 활약을 보인 디바이스 부문으로 꼽혔다. 이는 2018년 4분기를 제외한 연중 대부분의 기간동안 D램의 평균판매단가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메모리 부문에서 NAND 플래시는 2018년 공급과잉으로 인해 연중내내 평균판매단가가 하락하면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그러나 SSD 도입률 증가와 스마트폰 콘텐츠 증가에 힘입어 6.5%의 매출 증가를 기록했다.

두 번째로 큰 반도체 부문인 특정용도 반도체(ASSP)는 스마트폰 시장의 침체와 태블릿 시장의 부진으로 인해 5.1%의 제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퀄컴, 미디어텍 등 해당 분야의 주요 공급업체들은 오토모티브와 IoT 애플리케이션과 같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인접 시장으로 사업을 적극 확장해 나가고 있다.

2018년은 성사된 인수합병 건보다 성사되지 않은 것들이 더욱 의미 있는 해였다. 퀄컴을 향한 브로드컴의 적대적 인수 시도는 미 정부 개입으로 무산됐고, 퀄컴은 NXP 인수를 추진했으나 중국과의 무역 전쟁으로 인해 불발됐다. 성사된 인수합병 건으로는 2018년 6월 도시바의 자체 NAND 사업부인 도시바 메모리를 분사 건과 2018년 5월 마이크로칩의 마이크로세미 인수 건 등이 있다.

2019년은 지난 2년과는 매우 다른 시장이 될 것이다. 메모리는 이미 하락세에 접어들었고,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전쟁이 시작되고 있으며, 전 세계 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이 고조되고 있다.

UPI뉴스 / 김들풀 전문기자 itnew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박항서의 베트남, 8강 진출 대기록

'박항서 매직'이 또 통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8강에 극적으로 진출했다.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1-1로 비겨 연장전을 거친 끝에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롯데 자이언츠 박정태, 음주운전·버스 운전 방해 입건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레전드' 박정태(50)씨가 버스 기사에게 폭언을 하고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18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운전자 폭행)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박정태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후 이날 0시 35분께 부산 금정구의 한 도로에서 대리운...

2019 아시안컵 16강 대진표 확정…박항서의 베트남 극적 진출

2019 AFC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확정됐다.1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레바논-북한,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경기를 마지막으로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완성됐다.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16강전을 치른다.한국이 바레인에 이기고 8강에 진출하면 E조 1위 카타르와 D조 2위 이라크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