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트럼프 방한 前 남북 만나는 게 바람직"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2 21:03:22
  • -
  • +
  • 인쇄
"교착상태에도 친서 전달 등 대화 모멘텀 유지돼"
"김정은 친서 전달 사전에 알아…내용 전달받아"
"대화 열정 식을 수 있어…북미 정상 만남 촉구"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6월 말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 방한 이전에 남북 정상이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슬로 대학교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 포럼에서 기조연설 마치고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 이후 질의응답 시간에 '수주 내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김 위원장과 언제든 만날 준비 돼 있다"며 "결국 우리가 만날지 여부나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 방한하는데 가능하면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면서도 "그 역시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 대해 사전에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공식적인 회담이 열리고 있지 않을 때도 양 정상들 간에 친서는 교환이 되고 있다"며 "그런 친서가 교환될 때마다 한국과 미국은 그 정보를 공유하고 있고, 대체적인 내용도 상대에게 알려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김 위원장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것에 관해서도 "(친서가) 사전부터 전달될 것이란 사실을 알고 있었고 전달받았다는 사실도 미국으로부터 통보받았다"며 "대체적인 내용도 전달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공식 대화가 이뤄지지 않는 동안에도 서로 간에 따뜻한 친서들은 교환하고 있고 친서에서 상대에 대한 신뢰와 변함없는 어떤 대화의 의지, 이런 것들이 표명되고 있어서 대화의 모멘텀은 계속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조기에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비록 대화의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다고 하더라도 대화를 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면 대화에 대한 열정이 식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만남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메시 PK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1-1 구사일생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와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거둬 구사일생했다.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 오리존치 이스티다우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B조 파라과이와의 2차전을 1-1로 마무리했다.이로써 아르헨티나는 1무 1패 카타르와 승점 1점으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최하위인 4위에 머물렀다....

정우영, 뮌헨→프라이부르크 이적…등번호 29번 [오피셜]

정우영(20)이 FC 바이에른 뮌헨에서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19일(한국시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SC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등번호는 29번이며 계약 조건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정우영은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 팀이 있는 대건고 출신으로 지난해 1월 뮌헨에 입단해 2군에서 뛰었다. 독일 4부리그인 레기...

호날두 한국행…7월 유벤투스 vs K리그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 FC가 방한해 K리그 선수들과 친선경기를 펼친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K리그 선발팀인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7월 26일 저녁 8시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연다고 밝혔다.유벤투스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다 우승(35회), 코파 이탈리아 최다 우승(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