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화산 폭발시 아이슬란드의 1000배 규모"

장한별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21:01:00
  • -
  • +
  • 인쇄

백두산 천지를 중심으로 심각한 화산 분화 징후가 포착, 폭발 시 2010년 아이슬란드 화산 분화량의 1000배 규모가 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 백두산 천지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심재권·이상민 의원이 개최한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연구원은 2002∼2005년 백두산 천지 근방에서는 화산지진이 3000여 회 이상 발생하며 천지가 부풀어 오르는 등 심각한 화산분화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고 경고했다.

 

백두산은 지하에 거대한 마그마의 존재가 확인된 매우 위험한 활화산이다. 연구원에 따르면 서기 946년 천지에서 발생한 '밀레니엄 대분화'는 남한 전체를 1m나 덮을 수 있는 엄청난 양의 분출물을 쏟아냈다. 이는 지난 1만 년 사이 지구상에서 가장 큰 규모의 분화 사건 중 하나다.

 

연구원 지진연구센터의 지강현 교수는 "장백산화산관측소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안정기에는 한 달 평균 7건이던 지진 발생 수가 2002년~2005년에는 평균 72건으로 증가했다"며 "이 시기에 지진 크기도 커졌고, 백두산 자체도 더 부풀어올랐다"고 설명했다.

 

이윤수 포항공대 교수는 발표에서 "백두산의 과거 분화는 2010년에 아이슬란드 화산분화량의 1000배 이상 규모였다"면서 "앞으로 백두산 화산이 어떻게 될 것인지 모르나 그걸 알기 위해 정밀 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윤성효 부산대 지구과학교육과 교수는 "백두산이 가까운 장래에 분화한다면 칼데라 물이 넘쳐 대홍수가 발생할 수 있으며, 그러면 도로, 댐, 전기 등이 마비되고 생태계 변란, 토양 침식, 호흡기 질환 등 악순환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UPI뉴스 / 장한별 기자 star1@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월드컵 준우승·이강인 골든볼…한국축구 새역사 쓴 U20 태극전사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해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했다.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츠의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를 상대해 1-3으로 졌다.이로써 대표팀은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최초로 FIFA 주관 대...

축구강국에는 늘 '황금세대' 있었다

비록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국제대회 첫 우승이라는 국민적 염원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이번 폴란드 U20 월드컵 대회는 한국 축구에도 바야흐로 '황금세대'가 열리고 있음을 전 세계에 유감없이 알렸다. ‘황금세대(黃金世代)’는 돌출한 재능을 가진 인재가 다수 등장할 때 쓰는 용어다. 축구 역사에서도 특출난 재능을 가진 ‘황금세대’들이 등장...

한국축구, '황금세대'가 온다

장하다. 잘 싸웠다.우승 못지 않게 소중한 준우승이다. 한국 축구사의 새로운 장을 연 그대들, 모두 영웅이다.고맙다. 숨이 차도록 뛰는 그대들을 보며 우리 모두 오랜만에 하나가 됐다. 그리고 미안하다. 어른들은 해준 게 없다. 답답한 현실만 안겨 줬다. 정치는 싸움판이 됐다. 경제는 밑바닥을 치고 있다. 사회가 우울하다. 국민들의 얼굴에는 웃음이 사라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