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토요일 전국 무더위·미세먼지 '나쁨'…밤에야 폭염특보 해제

남경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4 21:01:49
  • -
  • +
  • 인쇄
서울·경기·강원·경상도·전남 일부, 낮 기온 33도 이상 올라

토요일인 25일 전국에 무더운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높은 구름이 유입되면서 기온 상승이 다소 저지돼 폭염특보는 25일 밤 대부분 해제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일부 경기 내륙과 강원 영서 지역에서는 폭염특보가 26일까지 유지될 가능성이 있다.


▲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어선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분수대에서 아이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25일 최저~최고 기온은 △ 서울 18~32℃ △ 대전 17~30℃ △ 부산 20~29℃ △ 대구 19~34℃ △ 광주 16~32℃ △ 강릉 26~35℃ △ 춘천 16~33℃ △ 제주 24~30℃ 등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측은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서울, 경기도와 강원도, 경상도, 일부 전남에는 25일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매우 덥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미세먼지는 서울, 인천, 경기북부, 경기남부, 충남, 전북, 광주, 부산이 '나쁨', 그 외의 지역은 '보통'으로 예보됐다.


한편 25일 이천, 제천, 제주, 철원, 흑산도 등의 지역은 관측 개시 이래 일 최고기온을 경신했다.


서울, 대전, 대구, 수원, 전주, 포항, 강릉, 영천 등의 지역은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UPI뉴스 / 남경식 기자 ng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교체 출전' 토트넘, 올림피아코스와 2-2 무승부

토트넘 홋스퍼가 올림피아코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뒀다.토트넘은 19일 새벽 1시 55분(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아스의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B조 1차전에서 홈팀 올림피아코스와 2-2로 비겼다.이날 손흥민은 2-2 동점 상황이던 후반 27분 델레 알리가 빠지고 교체 투입됐...

토트넘 vs 올림피아코스 챔피언스리그 중계 언제·어디서?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올림피아코스(그리스)의 챔스 맞대결이 생중계된다.토트넘은 19일 새벽 1시 55분(이하 한국시간)그리스 피레아스에 있는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에서 홈팀 올림피아코스와 맞대결을 펼친다.이날 경기 중계는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온(SPOT...

이강인, 토트넘 손흥민보다 이른 챔스 데뷔 '18세 7개월'

발렌시아(스페인)의 이강인이 챔피언스리그한국인최연소 출전기록을 경신했다.이강인은 18일 새벽 4시(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1차전에 교체 출전했다.발렌시아는 후반 29분 로드리고 모레노의 결승골에 힘입어 첼시를 1-0로 꺾었다. 이강인은 후반 45분 로드리고와 교체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