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미국 정찰용 드론 격추…첫 무력충돌

윤흥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0 20:34:27
  • -
  • +
  • 인쇄
격추지점 이란은 '자국 영공', 미국은 '공해' 주장
석유시장 불안으로 국제유가 3% 급등

이란이 호르무즈 해협 인근에서 미국의 정찰용 드론(무인기)을 격추, 양국간 긴장 수위가 급격히 높아지고 있다.


▲ 미군 무인정찰기 RQ-4 글로벌호크 [뉴시스]

로이터 통신 등 현지 외신에 따르면 이란 혁명수비대는 20일(현지시간) 새벽 자국 영공에서 미군의 정찰용 무인기를 격추했다고 밝혔다.

혁명수비대는 성명에서 "호르무즈 해협과 가까운 이란 남부 호르모즈간주(州) 쿠흐모바라크 지방의 영공을 침입해 간첩 활동을 하던 미군 무인기 'RQ-4 글로벌 호크'를 대공 방어 시스템으로 파괴했다"라고 발표했다.

지난달 초 미국이 항공모함 전단과 폭격기 편대를 걸프 지역에 조기 배치하면서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긴장이 첨예해졌지만 그간 양측의 갈등은 무력충돌로까지 비화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날 미군 드론이 이란의 대공 방어시스템에 의해 격추됨으로써 미국이 어떤 반응을 할지 주목된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미군 드론은 식별 장치를 모두 끄고 처음부터 비밀리에 비행했다"라며 "이는 국제적 항공법에 위반된다"라고 지적했다.

혁명수비대 호세인 살라미 총사령관은 "우리는 전쟁을 바라지 않지만 조국 방어를 위해 완전 준비태세를 갖췄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미군 소식통은 "이란 영공이 아니라 호르무즈 해협의 공해 상공에서 이란의 지대공 미사일로 드론 1대가 격추됐다"면서 "기종은 해군이 보유한 고고도 드론 'MQ-4C 트리턴'이다"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한편 미국 드론이 격추됐다는 소식에 석유시장에서 국제 유가는 3% 이상 급등했다.


UPI뉴스 / 윤흥식 기자 jardin@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