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향,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 테츨라프와 새해 연다

이성봉 기자 / 기사승인 : 2018-12-29 20:21:44
  • -
  • +
  • 인쇄
5일 예술의전당, 6일 롯데콘서트홀 연주
시마노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 1번
7일 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 바흐의 '샤콘느'

서울시향(대표 강은경)의 새해는 ‘올해의 음악가(Artist-in- Residence)’이자 현재 '바이올린의 신기'라 불리는 세계 정상급 바이올리니스트 크리스티안 테츨라프와 함께 시작한다.

 

▲ 서울시향 2019년 올해의 음악가로 선정된 바이올린리스트 크리스티안 테츨라프[사진=서울시향 제공]


테츨라프는 서울시향과 2011년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 협연 이후 8년 만에 함께하며, 2014년 내한 이후 5년 만에 한국 관객을 만나게 된다.

오는 5일 오후 5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과 6일 오후 5시 롯데콘서트홀에 열리는 <올해의 음악가 크리스티안 테츨라프 ①, ②>에서 테츨라프는 수석객원지휘자 마르쿠스 슈텐츠와 시마노프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을 협연한다.

20세기 폴란드를 대표하는 작곡가 시마노프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은 새로운 음색과 표현을 갖춘 음악사상 최초의 ‘모던’한 협주곡으로 꼽힌다. 신비로운 분위기 속에서 에로틱한 비르투오시티가 넘쳐난다. 테츨라프는 2009년 피에르 불레즈, 빈 필하모닉과 이 곡을 DG레이블로 녹음하여 절찬 받은 바 있다.

 

▲ 서울시향의 새해 첫 연주는 수석객원지휘자인 마르쿠스 슈츠텐이 지휘를 맡았다.[사진=서울시향 제공]


한편, 후반부에 마르쿠스 슈텐츠는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대작 ‘알프스 교향곡’을 선보인다. 알프스의 해돋이, 폭포, 빙산, 폭풍과 일몰을 묘사하며 대자연의 경이를 담아낸 작품이다. 치밀한 묘사력을 바탕으로 알프스 산맥을 표현한 ‘거대한 음악적 프레스코화’라고 일컬어진다. 새해를 맞이하기에 더할 나위 없는 작품이다.

테츨라프는 서울시향과의 협연에 이어 실내악 무대에 오른다. 오는 7일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에서 열리는 <실내악 시리즈 Ⅰ: 크리스티안 테츨라프>에서 테츨라프는 바흐의 무반주 바이올린 파르티타 2번과 소나타 3번, 그리고 서울시향 단원들과 함께 드보르자크 현악오중주 3번을 선보인다.

테츨라프의 레퍼토리 중에서 가장 특별한 위치를 차지하는 작곡가가 바흐이다. 그는 1993년 바흐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와 파르티타 전곡을 녹음(Erato)하여 찬사를 받은 이후, 2005년 다시 녹음(Hänssler)하였으며, 2017년 세 번째로 녹음(Ondine)할 만큼 애착을 가지고 있다.

이번 무대에서 연주하는 파르티타 2번에는 앙드레 오데의 소설 ‘무지칸트’를 영화한 <바이올린 플레이어(1994)> 테마곡으로 기돈 클레머가 연주한 유명한 ‘샤콘느’가 포함되어 있다.

후반부에 서울시향의 단원들과 함께 연주하는 드보르자크의 현악오중주 3번 작품 97은 미국에서 받은 영감과 보헤미아에 대한 향수가 잘 융합되어 현악사중주 ‘아메리카’를 연상시키는 작품이다. 서울시향의 한지연(제1바이올린 수석), 강윤지(비올라 수석), 성민경(비올라 단원), 심준호(첼로 수석) 등이 테츨라프와 호흡을 맞춘다.

이번 대한성공회 주교좌성당에서의 실내악 연주는 테츨라프의 뛰어난 연주와 레퍼토리, 공간이 주는 아름다움 삼박자가 조화를 이루는 특별한 무대가 될 것이다.

테츨라프는 바로크부터 21세기 음악에 이르는 광범위한 레퍼토리를 음악적 유행이나 경향을 초월하는 해석으로 애호가와 비평가들의 찬사를 얻고 있다. 수많은 음반을 녹음했으며, 디아파송 황금상과 에코 클래식 상, 에디슨 상, 독일비평가상 등 주요 음반상을 받았다.

그는 스트라디바리나 과르네리 등 오래된 명기가 아닌 동시대에 제작된 악기를 사용하는 드문 연주자로, 독일의 악기 제작자인 페터 그라이너가 만든 바이올린을 사용하고 있다.

전 세계 오케스트라와의 협연, 리사이틀 등 매년 약 100회의 공연을 펼치고 있는 그는 빈 필하모닉, 뉴욕 필하모닉,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 런던 주요 교향악단과 정기적으로 협연하고 있다. 

 

또한 뉴욕 카네기홀의 퍼스펙티브 아티스트, 베를린 필하모닉의 ‘상주 아티스트‘로 활동한 바 있으며,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오케스트라와 여러 시즌에 걸쳐 콘서트를 함께하는 등 절정기를 구가중이다. 

 

이번 2018-19 시즌에는 보스턴 심포니,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샌프란시스코 심포니, 런던 심포니, 뮌헨 필하모닉, 베를린 방송교향악단 등과도 협연한다. 

 

UPI뉴스 / 이성봉 기자 sble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비선수 출신' LG 한선태, 1군 데뷔 프로야구 새 역사

비선수 출신의 LG 트윈스 투수 한선태(25)가 프로 데뷔전을 치러 한국 야구사에 새 역사를 썼다.한선태는 지난 25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3-7로 지고 있던 8회초 팀의 세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이날 그는 17개의 공을 던져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해 성공적인 데...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