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한방(韓方)에 듣다] 봄철 야외활동에 쑤시는 무릎, 우선 푹자고 단백질 섭취 늘려야

UPI뉴스 / 기사승인 : 2019-05-13 14:18:21
  • -
  • +
  • 인쇄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봄철에는 유독 무릎 통증을 호소하는 어르신들이 많습니다. 이 시기 환자분들을 살펴보면 야외 활동을 무리하게 즐기다 내원하는 경우를 자주 봅니다. 간혹 어르신들 중에는 무릎에 통증이 있음에도 짧은 봄날을 즐기고 싶어하는 분들도 계십니다. 그렇다면, 무릎이 아플 때 야외활동을 해도 괜찮을까요? 봄 나들이를 즐기지 못하는 것은 아쉽지만, 무릎 통증이 있는 기간 동안에는 우선 휴식을 충분히 취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 무릎이 아플 때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히 휴식해야 한다.[셔터스톡]

 
무릎이 아플 때 운동을 통해 주변 근육을 강화해 통증을 예방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지만, 모든 이들에게 해당되는 것은 아닙니다. 통증이 있는 상태에서 무리하게 움직이면 통증을 키울 뿐입니다. 어르신들의 무릎을 멍들게 하는 대표적인 질환에는 ‘퇴행성 관절염’이 있습니다. 퇴행성 관절염은 뼈·근육·인대가 닳으면서 기능이 손상되고 염증이 일어나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특히 봄철에는 퇴행성 관절염 환자가 크게 증가하는 시기입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퇴행성 관절염 환자는 1월부터 서서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입니다. 지난 2017년 4월 퇴행성 관절염 환자는 16만 6256명에서 5월 17만 5479명으로 9223명(6%) 증가했습니다. 2017년 중 두 번째로 높은 증가율을 보인 것입니다.


퇴행성 관절염 환자들의 경우 1~2주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휴식을 취한 후 운동을 하고 싶다면 무릎에 무리가 가지 않는 운동을 선택해야 합니다. 일상 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몇 가지 운동법을 소개하자면, 우선 물 속에서 걷는 운동을 추천합니다. 지속적으로 움직이지만 무릎에 부담이 없는 운동법입니다.


한방에서는 주로 추나요법과 침치료, 약침치료로 퇴행성 관절염을 치료합니다. 우선 추나요법으로 틀어진 무릎 관절의 위치를 바로잡고, 침 치료를 통해 위축된 근육의 이완을 도와 손상된 조직의 회복 속도를 빠르게 합니다. 또 한약재 추출물을 정제한 약침은 강력한 소염작용으로 염증으로 유발된 통증을 완화시켜줍니다. 이 중 추나요법은 4월 8일부터 건강보험의 적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퇴행성 관절염 환자들이 보다 부담 없이 치료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지요.


어느 질환이든 마찬가지겠지만 노화로 인해 진행되는 퇴행성 관절염은 치료가 까다롭습니다. 하지만 환자가 일상 생활에서 얼마나 관리에 신경을 쓰느냐에 따라 그 경과가 달라집니다.


퇴행성 관절염 환자들에게는 수면 시간도 중요합니다. 호르몬이 분비되는 시간에 자는 것이 핵심입니다. 호르몬이 분비되는 밤 10시, 늦어도 11시부터 새벽 5시까지는 잠을 자는 것이 호르몬 보충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여성 호르몬이 부족하면 근력이 저하되어 관절염 발병 확률을 크게 증가시킵니다. 이는 퇴행성 관절염이 중년 이후 많이 발생하는 현상을 설명해줍니다.


평소 섭취하는 음식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중년 이후에는 근육량이 연간 약 1%씩 줄어든다고 합니다. 따라서 평소에 단백질 섭취 비중을 높이면 관절염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대표적인 음식은 생선, 계란, 두부 등입니다. 단백질 섭취 비중을 높임으로써 관절 주변 근육과 인대를 회복시킬 수 있습니다.


퇴행성 관절염은 피하기 어려운 질환이지요.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생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노인성 관절염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하지만 생활 습관 개선으로 퇴행성 관절염의 시기를 늦추고 증상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또 증상이 생겼을 경우 이를 방치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 전문가의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그 어느 때 보다 나들이하기 좋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두 무릎이 바로 서야 이 아름다운 봄도 즐길 수 있겠지요. 오늘부터라도 한 번쯤 무릎 관절 건강에 귀를 기울여보는 것을 어떨까요.


무릎관절 관리에 좋은 스트레칭


■외출 전 무릎 근육·인대 이완은 필수 ‘무릎 꾹꾹 스트레칭’


▲ 외출 전 무릎 근육·인대 이완은 필수 ‘무릎 꾹꾹 스트레칭’ [자생한방병원]


외출 전에는 무릎 주변의 근육과 인대를 풀어줘야 보행 시 무릎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이럴 땐 ‘무릎 꾹꾹 스트레칭’을 추천한다. 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의자 위에 한 쪽 발을 얹고 두 손으로 무릎 관절 부분을 지그시 눌러주기만 하면 된다. 15초간 유지하고 발을 바꿔 같은 동작을 실시한다. 좌우 1세트로 2회 반복한다. 무릎 꾹꾹 스트레칭은 무릎 관절을 마사지 해주는 효과와 함께 다리 전체를 스트레칭 해줘 무릎 부상 예방에 적합하다.


■ 무릎 유연성·근력 강화 돕는 ‘무릎 찍고 스트레칭’


▲ 무릎 유연성·근력 강화 돕는 ‘무릎 찍고 스트레칭’ [자생한방병원]


봄철 산책이나 나들이 중에는 계단을 오르내려야 하는 일이 적지 않은데, 이때 무릎에는 체중의 수배에 달하는 부담이 실린다. 특히 관절의 노화가 시작되는 중장년층의 경우 관절과 인대에 통증을 일으킬 수 있다. 무릎 관절의 유연성과 근력을 강화시키기 위한 스트레칭으로는 ‘무릎 찍고 스트레칭’을 추천한다. 한쪽 무릎을 구부리면서 반대 쪽 다리를 뒤로 쭉 뻗어준다. 뻗은 다리의 무릎이 땅에 닿을 정도로 골반을 지그시 내려준다. 다리 방향을 바꿔 동일한 동작을 취해준다.


▲ 신유빈 원장


신유빈 천안자생한방병원 원장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한국,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서 北과 만난다

한국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 편성 결과가 공개됐다. ​한국은 17일 오후 6시(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AFC 하우스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및 2023 AFC 아시안컵 통합예선 조추첨에서 레바논, 북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 함께 H조에 편성됐다. 이번 월드컵...

호날두의 유벤투스 vs 팀 K리그, KBS2 단독 생중계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의 경기를 KBS2가 생중계한다.26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K리그 선수들과 이탈리아 클럽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KBS2가 단독으로 생중계한다고17일 오전KBS가밝혔다.이번 경기 입장권은 오픈 2시간 30분 만에 매진될 정도로 축구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특히크리...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