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女장교, 40대 男부사관에 '갑질' 의혹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20:37:57
  • -
  • +
  • 인쇄
욕설하고 맥주캔 던지는 등 폭언·폭력 행사
아버지뻘 부사관에 폭언도…군, 인사 조치 안해

육군 모 부대 소속 여성 장교가 함께 근무하는 남성 부사관에게 폭언과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뉴시스]

12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경기도 소재 모 육군 부대에서 근무하는 여군 A 대위는 같은 사무실에 근무하는 B 중사에게 자주 욕설을 하고 정강이를 차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군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A 대위는 이제 막 대위로 진급한 20대 여성 장교이며, B 중사는 민간기업에 근무하다 부사관으로 재입대한 40대 남성으로 알려졌다. B 중사는 A 대위의 잦은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며 주위 동료에게 힘들어서 전역하고 싶다는 얘기를 했다고 한다.

부대 관계자에 따르면 A 대위는 주말 낮에 혼자 술을 마시면서 애인과 만나고 있던 B 중사에게 전화해 식당으로 오라고 얘기했다. 또 술을 잘 마시지 못하는 B 중사에게 술을 배우라며 맥주 캔을 던졌다는 전언이다.

특히 A 대위는 아버지뻘의 50대 원사에게도 반말을 하고, 술에 취해 부대 워크숍에서 춤을 추라고 강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B 중사는 지난 달 18일 부대 지휘관과 상담하면서 A 대위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한 사실을 얘기했다. 하지만 해당 지휘관은 A 대위에 대한 인사조치를 하지 않아 사건을 무마하려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해당 부대 지휘관은 "B 중사에게 감찰조사를 지시하겠다고 했으나 (B 중사가)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했다"며 "다시 법무장교를 보내 조사 필요성을 얘기했는데 그 때도 휴가를 다녀온 이후 생각해 보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B 중사는 휴가에서 복귀한 11일 부대 법무실에 A 대위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 육군 관계자는 "법무실에서 사실 관계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다"며 "구타 부분은 피해자 진술만 있어 조사를 해봐야 하고, 다른 갑질을 했다는 주장도 서로 의견이 엇갈릴 수 있기 때문에 조사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해당 부대 법무실은 12일 A 대위와 B 중사를 불러 폭행과 갑질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다. A 대위는 해당 의혹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