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 의혹' 양현석,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

김이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19:58:40
  • -
  • +
  • 인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서 소환…참고인 신분 조사
양 전 사장·유흥업소 관계자는 성접대 의혹 부인

YG엔터테인먼트 성접대 의혹을 수사중인 경찰이 양현석 전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 경찰이 '외국인투자자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를 소환해 조사 중이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후 4시부터 양 전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양 전 대표는 소속 연예인이었던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의 버닝썬 사태가 불거진 이후에도 각종 성접대 정황과 연루돼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특히 양 전 대표는 2014년 7월 서울 한 고급식당을 빌려 말레이시아 출신 재력가 조 로우 등을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다수 동원해 성접대를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자리에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유명 가수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7일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이 같은 사실을 보도하자 양 전 대표와 동석한 가수로 지목된 싸이(본명 박재상·42)는 자신의 SNS에 "초대를 받아 참석했지만, 술을 마신 뒤 함께 자리에서 일어났다. 관련 의혹을 전혀 알지 못한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사실관계 확인에 나선 경찰은 일명 '정 마담'으로 불리는 유흥업소 관계자 등 10여 명을 불러 조사한 데 이어, 지난 16일에는 가수 싸이를 불러 조사했다. 정 마담은 양 전 대표의 접대 자리에 유흥업소 종업원 여러 명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이다.

현재 양 전 대표 측은 모든 의혹을 부인 중이다. 당시 유흥업소 관계자 10여 명도 모든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이들에 대한 명확한 혐의는 드러나지 않은 상황이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