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삼성바이오 김태한 대표이사 사흘 연속 소환조사

윤흥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19:27:13
  • -
  • +
  • 인쇄
증거인멸 과정에 윗선 개입했는지 추궁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태한(62) 대표이사를 사흘 연속 불러 증거인멸 의혹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21일 김 대표를 증거인멸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김 대표는 지난 19일부터 사흘 연속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에피스)에서 벌어진 증거인멸이 그룹 차원의 지시에 따라 이뤄진 정황을 포착하고 김 대표를 상대로 윗선을 추궁했다.


▲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윗선의 증거인멸 시도가 있었는지를 캐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김 대표는 "부하 직원들과 삼성전자TF(태스크포스)가 알아서 한 일"이라며 윗선은 물론 자신도 몰랐다는 취지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그러나 삼성바이오 직원들이 대범한 증거인멸 범행을 회사 대표 모르게 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보고 있다.

삼성바이오는 지난해 검찰 수사가 예상되자 회사의 공용서버와 직원 노트북 수십 대를 공장 마룻바닥 아래에 숨기고, 직원들의 노트북과 휴대전화에서 'JY(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합병'·'지분매입', '미전실' 등 민감한 단어를 검색해 관련 자료를 삭제하는 등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것으로 조사됐다.


UPI뉴스 / 윤흥식 기자 jardin@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

쇼트트랙 대표팀서 성희롱 신고…한 달간 전원 퇴촌

진천선수촌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훈련하던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퇴촌한다.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산악 훈련을 했다. 당시 남자 선수 A가 동성 후배인 B 선수의 바지를 벗겼으며, B 선수는 A 선수를 성희롱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A 선수와 B 선수는 모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