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삼성바이오 김태한 대표이사 사흘 연속 소환조사

윤흥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19:27:13
  • -
  • +
  • 인쇄
증거인멸 과정에 윗선 개입했는지 추궁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태한(62) 대표이사를 사흘 연속 불러 증거인멸 의혹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21일 김 대표를 증거인멸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김 대표는 지난 19일부터 사흘 연속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에피스)에서 벌어진 증거인멸이 그룹 차원의 지시에 따라 이뤄진 정황을 포착하고 김 대표를 상대로 윗선을 추궁했다.


▲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윗선의 증거인멸 시도가 있었는지를 캐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김 대표는 "부하 직원들과 삼성전자TF(태스크포스)가 알아서 한 일"이라며 윗선은 물론 자신도 몰랐다는 취지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그러나 삼성바이오 직원들이 대범한 증거인멸 범행을 회사 대표 모르게 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보고 있다.

삼성바이오는 지난해 검찰 수사가 예상되자 회사의 공용서버와 직원 노트북 수십 대를 공장 마룻바닥 아래에 숨기고, 직원들의 노트북과 휴대전화에서 'JY(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합병'·'지분매입', '미전실' 등 민감한 단어를 검색해 관련 자료를 삭제하는 등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것으로 조사됐다.


UPI뉴스 / 윤흥식 기자 jardin@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교체 출전' 토트넘, 올림피아코스와 2-2 무승부

토트넘 홋스퍼가 올림피아코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뒀다.토트넘은 19일 새벽 1시 55분(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아스의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B조 1차전에서 홈팀 올림피아코스와 2-2로 비겼다.이날 손흥민은 2-2 동점 상황이던 후반 27분 델레 알리가 빠지고 교체 투입됐...

토트넘 vs 올림피아코스 챔피언스리그 중계 언제·어디서?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올림피아코스(그리스)의 챔스 맞대결이 생중계된다.토트넘은 19일 새벽 1시 55분(이하 한국시간)그리스 피레아스에 있는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에서 홈팀 올림피아코스와 맞대결을 펼친다.이날 경기 중계는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온(SPOT...

이강인, 토트넘 손흥민보다 이른 챔스 데뷔 '18세 7개월'

발렌시아(스페인)의 이강인이 챔피언스리그한국인최연소 출전기록을 경신했다.이강인은 18일 새벽 4시(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1차전에 교체 출전했다.발렌시아는 후반 29분 로드리고 모레노의 결승골에 힘입어 첼시를 1-0로 꺾었다. 이강인은 후반 45분 로드리고와 교체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