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모델 김칠두 "사실은 타투 스티커"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8:49:25
  • -
  • +
  • 인쇄

모델 김칠두가 앞서 선보인 타투가 스티커였다고 밝혔다.

 

▲ 15일 오후 모델 김칠두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했던 타투가 스티커였다고 밝혔다. [김칠두 인스타그램 캡처]

 

15일 오후 김칠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두 장을 올리고 "생각보다 반응이 너무 커서 놀랐습니다"라며 "진짜 같지만 타투 스티커였답니다. 아직도 바늘이 무서운 65세입니다"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 속 김칠두는 자신의 손가락에 'FAKE'라는 글자와 함께 반지모양으로 그려진 그림을 보여주며 미소짓고 있다.

 

앞서 이날 김칠두는 자신의 팔에 그려진 그림을 보여주며 인생 첫 타투를 몸에 새겼다고 밝혀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았다.

 

한편 김칠두는 27년여 동안 순댓국집을 운영하는 등 요식업에 종사하다 은퇴 후 모델로 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지난해 F/W 헤라 서울패션위크 키미제이쇼를 통해 모델로 데뷔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성폭행 혐의' 증거 불충분…검찰 "기소 안 한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검찰의 기소를 피하게 됐다.​23일(현지시간) UPI 통신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미국 네바다주(州)의 클라크 카운티 지방 검찰은 성명을 통해 "해당 여성이 호날두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quo...

김가영, 3쿠션 LPBA 32강 진출…차유람 최하위로 탈락

'포켓볼 여제' 김가영(36)이 프로당구 3쿠션 대회서 32강에 진출했다.김가영은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투어 2차 대회인 신한금융투자 PBA/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조 2위에 올라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김가영과 함께 이번 대회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차유람(32)은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