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최고령 금붕어 44년만에 숨져

장성룡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8:31:04
  • -
  • +
  • 인쇄
일반 금붕어는 길어야 10년 살아
42년 함께 살다 죽은 커플과 '합장'

금붕어는 10년 이상 살지 못한다. 그런데 영국에서 44년을 살다가 죽은 최고령 금붕어가 있어 화제다. 다른 금붕어들보다 30년 이상 더 살았다.

조지라는 이름을 가진 이 금붕어는 지난 10일(현지시간)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세상을 떠났다고 더 선(The Sun)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이 금붕어는 워세스터 출신 키스 앨리스(75) 씨가 1974년 한 축제마당에 갔다가 다른 한 마리와 함께 추첨으로 받은 경품이었다.

 

▲ 지난 10일(현지시간) 죽은 최고령 금붕어 조지의 생전 모습. [The Sun]


앨리스 씨는 당시 여자친구이자 지금의 아내인 메리(62) 씨에게 애정 표시로 두 마리의 금붕어를 선물했다. 그 두 마리 금붕어는 앨리스 씨 커플이 결혼을 한 이후까지 수십 년을 함께 살아온 것이다.

부인 메리 씨는 "조지는 우리 가족이었다"며 "마지막 순간까지 어항을 힘겹게 오가다가 지난 수요일 바닥에 내려앉으면서 우리 곁을 떠났다"고 안타까워했다.

조지의 존재는 몇 년 전 언론에 스플래시라는 이름의 38세 최고령 금붕어가 있다는 보도가 나온 뒤 앨리스 씨 부부가 더 나이 많은 금붕어를 키우고 있다고 정정해주면서 알려졌다.

앨리스 씨가 조지와 함께 상품으로 받았던 다른 한 마리의 금붕어 프레드는 2년 전 42세 나이로 숨졌다. 조지와 프레드는 부부와 함께 두 번의 이사를 했으며, 딸 엠마의 탄생도 함께 했다.

부부는 조지를 뒤뜰에 먼저 묻힌 프레드 옆에 안장해줬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UPI뉴스 / 장성룡 기자 js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토트넘, 브라이튼에 1-0 승리…리그 3위 수성

토트넘 홋스퍼가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에 1-0으로 승리해 리그 3위를 지켰다.24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에서 토트넘은 브라이튼을 상대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골에 힘입어 1-0 신승을 거뒀다.이날 경기는 양 팀 모두에게 중요한 경기였다. 토트넘은...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