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 대통령 장남' 김홍일 전 의원 별세

박지은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0 18:37:19
  • -
  • +
  • 인쇄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 김홍일 전 국회의원이 20일 별세했다. 김 전의원은 이날 오후 5시쯤 서울 서교동 자택에서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의원은 지난 1980년 전두환 신군부가 가한 고문으로 평생 파킨슨병 등 후유증을 앓았는데 이날 심근경색을 일으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년 71세.


▲ 파킨슨병을 앓고 있던 김홍일 전 의원이 지난 2009년 8월22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부친인 김대중 전대통령의 장례 미사에 참석해 힘든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시스]


1948년 전남 목포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으로 태어난 고인은 15, 16, 17대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15대는 국민회의(전남 목포신안 갑), 16대는 새천년민주당(전남 목포), 17대는 민주당(비례)에서 각각 국회의원을 지냈다.

유달초, 배재중, 대신고, 경희대를 졸업했다.

김 전 의원은 1980년 전두환 신군부가 조작한 이른바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으로 검거된 뒤 당시 중앙정보부의 혹독한 고문을 당해 평생 파킨슨병 등 후유증을 앓았다. 

이날 그의 갑작스런 사망도 이로 인한 것으로 많은 이들은 보고 있다.   


UPI뉴스 / 박지은 기자 pj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