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황하나의 '아버지와 경찰청장 베프' 발언은 해프닝"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8:26:49
  • -
  • +
  • 인쇄
"서장실 조사·경찰서 투어 의혹 사실 아냐"
2015년 마약 사건 부실수사 의혹은 조사 진행 중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아버지가 경찰청장과 친하다'고 말한 내용은 홧김에 이루어진 해프닝이었다고 경찰이 해명했다.
 

▲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가 지난 6일 오후 경기 수원남부경찰서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5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황 씨가 본인 아버지가 경찰청장과 친하다고 했던 것은 상대방과 대화를 하다가 부장검사 운운하니 홧김에 한 말"이라고 밝혔다.

 

앞서 황 씨는 2015년 한 블로거와 명예훼손 소송을 벌일 당시 지인에게 "우리 삼촌과 아빠가 경찰청장이랑 베프(베스트 프렌드)"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또 황 씨가 서장실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황 씨 조사 당시 컴퓨터 IP를 조사한 결과 서장실 아이피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서장실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이어 2015년 8월 조사 당시 황 씨가 남대문경찰서를 견학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황 씨가 당시 동행자와 함께 왔었는데 감정 기복이 있었다"며 "지나가던 경무과장이 그것을 보고 그를 달랬던 것이며,  이후 황씨가 '상황실을 보고 싶다'고 해 데려가서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경찰은 "경무과장은 황 씨가 누군지 몰랐던 것으로 확인된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황 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2015년 마약 사건과 관련해 당시 수사를 맡은 서울 종로경찰서가 부실하게 수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조사를 벌이고 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의 유벤투스 vs 팀 K리그, KBS2 단독 생중계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의 경기를 KBS2가 생중계한다.26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K리그 선수들과 이탈리아 클럽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KBS2가 단독으로 생중계한다고17일 오전KBS가밝혔다.이번 경기 입장권은 오픈 2시간 30분 만에 매진될 정도로 축구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특히크리...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

'테이프 트레이닝복' 입은 수영 대표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입은 트레이닝복 등 부분에는 KOREA라는 국가명이 보이지 않았다. 대신 회색 테이프 여러 겹이 붙어있었다.자국의 국가명이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던 다른 나라 선수들과 달리 우리 선수들은 A사 로고가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던 것. 이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의배경에는 대한수영연맹의 안일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