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텔레그램 문자 남아있어···불법사찰 물증"

임혜련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8:06:10
  • -
  • +
  • 인쇄
김태우 "추가 폭로…문다혜씨 제보 많이 들어와"
김도읍 "권익위, 김태우 공익제보자 지위 빨리 인정하길"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11일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에 참석해 "어제 기자회견에서 가장 민감했던 내용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이 드루킹 수사 상황을 알아보라고 한 내용"이라며 "텔레그램 문자 내역이 남아있다"고 거듭 밝혔다.
 

▲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에 모습을 드러낸 김태우 전 수사관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당 주최 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한 김 전 수사관은 "이는 물증이 됨과 동시에 불법사찰에 대한 전반적인 방증으로 볼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수사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이인걸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이 지난해 7월 '드루킹이 특검에 제출한 USB(이동형 저장장치)' 내용을 알아봐줬으면 좋겠다고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지시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김 전 수사관은 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검찰 직원만 있는 대화방에 얘기한 것은 특검에도 검찰 직원들이 있으니 선후배를 통해서 알아보라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추가 폭로에 대해선 "문다혜씨 건은 저한테 제보가 많이 들어온다. 이렇게만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딸인 다혜 씨는 최근 가족의 해외이주 사실이 공개된 가운데 논란이 된 바 있다.

김도읍 진상조사단장은 김 전 수사관이 공익제보자 지위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국민권익위에 촉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단장은 기자들을 만나 "1월 8일 공익제보자 지위 인정을 신청했는데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여전히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다"며 "공익제보자 지위를 빨리 인정하고 보호조치를 취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 전 수사관이 얘기한 내용이 범죄 구성 요건에 해당하는지 분석하고, 직권남용으로 고발할 수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진상조사단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공익제보자를 겁박하려는 정치공작을 중단하고 진상규명도 않고 입에 재갈을 물리는 오만한 행위를 중단하라"며 "김 전 수사관에 대한 공익제보자 보호조치를 조속히 결정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한국,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서 北과 만난다

한국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 편성 결과가 공개됐다. ​한국은 17일 오후 6시(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AFC 하우스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및 2023 AFC 아시안컵 통합예선 조추첨에서 레바논, 북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 함께 H조에 편성됐다. 이번 월드컵...

호날두의 유벤투스 vs 팀 K리그, KBS2 단독 생중계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의 경기를 KBS2가 생중계한다.26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K리그 선수들과 이탈리아 클럽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KBS2가 단독으로 생중계한다고17일 오전KBS가밝혔다.이번 경기 입장권은 오픈 2시간 30분 만에 매진될 정도로 축구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특히크리...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