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스톱 인수 '올스톱'?…롯데·신세계 '승자의 저주' 될까 노심초사

남경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1 17:49:29
  • -
  • +
  • 인쇄
몸값 올라간 미니스톱…영업이익률↓·재계약 때 이탈 가능성

당초 지난해 완료될 전망이었던 편의점 미니스톱의 매각 논의가 진전되지 않으며, 매각이 무산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11일 투자은행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0일 시작된 미니스톱 매각의 본입찰 우선협상대상자는 여전히 선정되지 않았다.

본입찰에는 롯데의 코리아세븐, 신세계의 이마트24, 사모펀드 글랜우드 PE 등 세 곳이 참여했고, 이중 롯데가 4000억원이 넘는 가장 높은 금액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 지난해 11월 20일 시작된 미니스톱 매각의 본입찰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지 않고 있다. [미니스톱 제공]


롯데가 2500여개 점포를 보유한 미니스톱을 인수하면 세븐일레븐 점포 수가 1만2000여개로 늘어나면서, 1만3000여개 점포를 보유한 CU 및 GS25와 3강 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본입찰이 시작된 지 7주가 넘었는데도 우선협상대상자가 발표되지 않아, 미니스톱 매각의 유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롯데와 신세계는 '승자의 저주'를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점쳐진다.

편의점 신규 출점시 거리에 제한을 두는 자율규제가 부활하며 미니스톱의 가치는 폭등했다. 하지만 미니스톱 인수의 실익이 크지 않을 거라는 분석도 나온다.

 

편의점의 영업이익률은 매년 낮아지는 반면, 가맹점주들과의 상생안 마련에 대한 사회적 압박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미니스톱은 2017년 영업이익 26억원, 영업이익률 0.22%를 기록했다.

더군다나 2020년을 전후로 미니스톱 점주들이 대규모로 재계약을 앞두고 있어, 재계약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는다면 반쪽짜리 투자가 될 수도 있다.

한편 미니스톱의 매각과 관련해 별다른 소식이 전해지지 않으면서, 이온그룹의 매각 의사가 줄었다는 추측도 제기되고 있다.

한국미니스톱 지분은 일본 이온그룹이 76.06%, 국내 식품기업 대상이 20%, 일본 미쓰비비가 3.94%를 보유하고 있다. 

 

UPI뉴스 / 남경식 기자 ng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성폭행 혐의' 증거 불충분…검찰 "기소 안 한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검찰의 기소를 피하게 됐다.​23일(현지시간) UPI 통신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미국 네바다주(州)의 클라크 카운티 지방 검찰은 성명을 통해 "해당 여성이 호날두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quo...

김가영, 3쿠션 LPBA 32강 진출…차유람 최하위로 탈락

'포켓볼 여제' 김가영(36)이 프로당구 3쿠션 대회서 32강에 진출했다.김가영은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투어 2차 대회인 신한금융투자 PBA/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조 2위에 올라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김가영과 함께 이번 대회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차유람(32)은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