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래 입국' 로이킴 측 "경찰조사 일정 조율 중" [공식입장]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09 18:07:08
  • -
  • +
  • 인쇄
소속사 "경찰 측에서 일정 알려주기로 한 상황"

취재진을 피해 몰래 입국한 가수 로이킴(26·본명 김상우)이 음란물 유포 혐의 관련 조사에 임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 9일 오후 로이킴이 소속사를 통해 음란물 유포 혐의 관련 조사 계획을 밝혔다. [로이킴 인스타그램 캡처]


9일 오후 로이킴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내고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로이킴의 계획을 전했다.

 

소속사는 "로이킴은 오늘 귀국해 빠른 시일 내에 조사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경찰 측에서 소환 일정을 정해 알려주기로 한 상황이며 일정을 통보받는 대로 성실히 조사에 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미국에 체류해온 로이킴이 이날 오전 4시 20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한국에 입국했다고 밝혔다.

 

로이킴은 당초 미국 워싱턴에서 비행기를 탈 예정이었지만 뉴욕으로 이동한 뒤 비행기에 탑승하는 방식으로 취재진을 피해 몰래 입국했다.

 

다음은 로이킴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가수 로이킴 경찰조사 관련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로이킴은 오늘(9일) 귀국해 빠른 시일 내에 조사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 중입니다.
경찰 측에서 소환 일정을 정해 알려주기로 한 상황이며, 일정을 통보받는 대로 성실히 조사에 임할 계획입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