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집단폭행 뒤 방치 10대 4명 살인혐의 검찰 송치

뉴시스 / 기사승인 : 2019-06-19 17:44:46
  • -
  • +
  • 인쇄

친구를 집단 폭행한 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10대 4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9일 친구를 집단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공갈·공갈미수 등)로 A(18)군 등 10대 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군 등은 지난 9일 오전 1시께 광주 북구 한 원룸에서 친구 B(18)군을 수십차례 집단 폭행한 뒤 원룸에 그대로 둔 채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들은 지난달 19일 B군이 주차장 안내 아르바이트를 통해 번 월급 75만원을 빼앗고 B군의 원룸 월세 보증금을 갈취 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광주의 한 직업학교에서 만나 알게됐으며 B군에게 원룸에서 함께 지내자고 한 뒤 청소·빨래·심부름 등을 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또 B군이 말을 듣지 않으면 지난 4월부터 우산·목발·청소도구 등으로 때렸으며 가족 관련 욕설을 강요한 뒤 듣지 않으면 물고문까지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B군의 다친 모습을 휴대전화 등으로 촬영해 공유했으며 사건 당일에는 B군이 깨어나지 않자 이불을 덮어 둔 뒤 옆방에서 도주 방법 등을 논의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범행 뒤 이틀만인 지난 11일 경찰에 범행 사실을 알리고 자수했다.
 

경찰은 이들이 B군이 사망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범행을 했던 것으로 보고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