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중순 날씨 맞아? 강릉 26.4도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6 18:01:34
  • -
  • +
  • 인쇄
올들어 최고 기온. 전일보다 2∼8도 높아져
일교차 커 건강관리 유의해야

16일 강원도 대부분 지역 낮 기온이 20도를 넘으며,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 지난해 7월 15일 피서객들이 강원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에서 더위를 피하고 있다. [뉴시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강원도 영동 지역 낮 최고기온이 강문(강릉) 26.4도, 양양·삼척 25.4도, 강릉 25.1도, 속초 24.9도, 동해 24.8도, 간성(고성) 24도, 태백 19.3도를 기록했다.

영서 지역도 팔봉(홍천) 24.3도, 화천 23.9도, 횡성 23.6도, 홍천 23.5도, 정선 23.3도, 평창 23.1도, 원주 22.3도, 춘천 22.1도, 양구 21.9도를 나타냈다.

기상청은 남서풍 유입과 일사에 의해 전날(15일)보다 2∼8도가량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다음날(17일)도 평년보다 2~5도 높아, 강원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낮기온이 20도를 넘을 것으로 예측했다.

기상청은 "낮과 밤의 기온차가 12~20도로 매우 클 것"이라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토트넘, 브라이튼에 1-0 승리…리그 3위 수성

토트넘 홋스퍼가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에 1-0으로 승리해 리그 3위를 지켰다.24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에서 토트넘은 브라이튼을 상대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골에 힘입어 1-0 신승을 거뒀다.이날 경기는 양 팀 모두에게 중요한 경기였다. 토트넘은...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