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美 F-35 스텔스기·M1A2 탱크 도입 적극 추진"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6 17:33:50
  • -
  • +
  • 인쇄
차이잉원 총통 '중국 압박에 맞서 방위력 강화'
美 '중국 거센 반발 각오…최신무기 대만 매각'

대만이 중국군 침공을 저지하기 위한 군사력 증강 일환으로 미국 F-35 등 최첨단 무기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 대만이 중국군의 침공을 저지하기 위해 미국에서 F-35와 M1A2 탱크 등 최첨단 무기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최첨단 스텔스 성능이 뛰어난 F-35 전투기가 창공을 누비고 있다. [뉴시스]

 

닛케이 신문은 6일 "대만이 대폭 증액한 국방예산을 투입해 미국에서 스텔스 전투기 F-35와 M1A1 탱크 등 최신예 무기의 도입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대만독립 성향의 민진당 출신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중국의 군사, 외교, 정치적 압박이 확대하는데 맞서 방위력을 강화하고자 이 같은 최첨단 무기 수입을 서두르고 있다.

그간 중국을 배려해 대만에 고성능 무기와 장비 판매를 자제해온 미국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대중 강경자세를 펴는 것을 호기로 포착한 대만 정부는 한층 대담하게 미국의 군사지원을 이끌어낼 생각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차이 총통 정부는 2019년 국방예산을 3460억 대만달러(약 12조6500억원)로 전년보다 6% 증액할 계획이다. 그래도 중국의 올해 국방예산에 비해선 13분의 1 수준에 지나지 않는다.

대만 정부는 제한된 국방예산을 효율적으로 사용해 중국의 침공을 견제하고자 우선적으로 F-35와 상륙작전 저지에 탁월한 능력을 갖춘 M1A2 탱크를 우선적으로 들여와 질적으로 중국군에 대응하겠다는 속셈이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의 거센 반발을 각오하고 민감한 최신무기를 대만에 매각할 경우 통상마찰과 남중국해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는 미중 간 긴장관계가 급속도로 높아지는 것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

오지환♥쇼호스트 출신 김영은, 혼인신고+임신 4개월

야구선수 오지환(29)이 쇼호스트 출신 김영은(30)과 혼인신고를 했고 임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18일 오후 한 매체는 LG트윈스 내야수 오지환과 교제 중인 김영은이 임신 4개월이라며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이날 오지환 소속 구단 LG트윈스는 "오지환이 올해 초 혼인신고를 했다"며 "시즌 끝나고 결혼식을 올릴 예정...

차범근 대기록 눈앞…손흥민이 써내려가는 새 역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27)이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12호골을 터뜨리며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다.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 10일 맨시티와의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