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EXID LE, 이상형 배우 실명 공개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7:51:57
  • -
  • +
  • 인쇄

▲ MBC에브리원 제공

 

'비디오스타'에서 그룹 EXID LE가 이상형을 밝힌다.

 

12일 제작진에 따르면 EXID의 래퍼 LE는 최근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 녹화 현장에서 이상형을 공개했다.

 

이날 MC가 "요즘 연애하고 싶은 남자가 누구냐"고 질문하자 LE는 "저는 야한 남자 좋아한다"고 발언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이상형으로 국내의 한 배우를 언급했다는 후문이다.

 

아울러 LE는 팀에서 임시 리더를 맡았던 시절 겪은 고충을 털어놨다. 그는 EXID 리더였던 멤버 솔지를 대신해 임시 리더가 된 당시 멤버 혜린의 이상 행동에 미쳐버릴 뻔했다고 전했다. 혜린과 친분이 있는 MC 박나래는 LE의 말에 깊은 공감을 보였다.

 

이날 출연한 또 다른 게스트인 래퍼 딘딘은 동료 래퍼 쌈디와 그레이를 향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는 본인 곡 '딘딘은 딘딘'의 제작 비화를 공개하며 이를 전했다. 싸이의 '강남 스타일'처럼 '국민 노래'가 될 줄 알았다는 딘딘은 쌈디와 그레이의 부추김 때문에 투자가 더 들어갔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연애에 관한 고충을 밝혔다. 딘딘은 평소 지인들이 소개팅 자리를 자주 주선해주지만 그 자리에 마음에 드는 이성이 나타나도 바쁜 활동 탓에 관계를 이어나가지 못한다고 밝혔다.

 

LE와 딘딘의 솔직한 입담을 확인할 수 있는 '비디오스타'는 1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