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앨라바마주 초강력 낙태금지법…"성폭행 피해자도 금지"

장성룡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17:59:12
  • -
  • +
  • 인쇄
초강력 낙태금지법, 하원에 이어 상원에서도 통과
낙태 여성은 처벌않고 의사는 최고 99년형·종신형

미국 앨라배마주(州) 하원과 상원에서 성폭행이나 근친상간 피해자의 낙태까지 금지하는 초강력 낙태금지법이 잇달아 통과됐다고 UPI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UPI통신에 따르면 앨라배마주 상원은 이날 임신 이후 어떤 단계에서든 낙태 시술을 하는 의사에게 최고 99년형 혹은 종신형을 선고할 수 있는 낙태 금지 법안을 찬성 25표, 반대 6표로 가결했다.


이 법안은 하원에서도 이달 초 찬성 74표, 반대 3표로 가결됐었다.

▲ 앨라배마州의 낙태금지법은 시술을 받는 여성은 처벌하지 않고 의사만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Photo by Yuri Gripas/UPI]

상·하원을 모두 통과한 이 법안이 낙태를 허용하는 유일한 예외는 임신 중인 여성의 건강이 심각한 위험에 처하게 됐을 경우로 한정했다.


공화당이 우위를 점하고 있는 상원의 민주당 의원들은 성폭행과 근친상간 피해자에 대해서도 예외를 인정하자는 수정안을 발의했으나, 찬성 11표 반대 21표로 부결됐다.

이번 법안은 낙태 시술을 받는 여성은 처벌하지 않고 시술하는 의사만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한편 낙태 권리를 지지해온 미국 가족계획연맹(PP·Planned Parenthood)은 성명을 통해 "오늘은 앨라배마와 이 나라 모든 여성들에게 암울한 날"이라며 "(법안을 지지한 의원들은) 영원히 불명예스럽게 살 것이고, 우리는 책임져야 할 사람을 알게 할 것"이라고 맹렬히 비난했다.

 
성폭행·근친상간 피해자 낙태는 예외로 인정한 다른 주의 낙태금지법에 대해서도 위헌 소송이 제기되고 있어 그런 예외마저 없앤 앨라배마주의 낙태금지법에 대해선 위헌 소송이 잇달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민단체인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앨라배마 지부 측은 새 낙태금지법과 관련해 "이미 소장이 작성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내 16개 주에선 임신 6주 이후 낙태를 금지하고 있으며, 켄터키·미시시피·오하이오·조지아주에선 임신 6주 이후 태아의 심장 박동이 감지되면 낙태를 금지하는 법안이 통과됐다.


UPI뉴스 / 장성룡 기자 js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의 유벤투스 vs 팀 K리그, KBS2 단독 생중계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의 경기를 KBS2가 생중계한다.26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K리그 선수들과 이탈리아 클럽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KBS2가 단독으로 생중계한다고17일 오전KBS가밝혔다.이번 경기 입장권은 오픈 2시간 30분 만에 매진될 정도로 축구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특히크리...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

'테이프 트레이닝복' 입은 수영 대표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입은 트레이닝복 등 부분에는 KOREA라는 국가명이 보이지 않았다. 대신 회색 테이프 여러 겹이 붙어있었다.자국의 국가명이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던 다른 나라 선수들과 달리 우리 선수들은 A사 로고가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던 것. 이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의배경에는 대한수영연맹의 안일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