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 주가 '반토막'…포퓰리즘 정권 부활 가능성에 금융시장 '패닉'

장성룡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3 18:07:39
  • -
  • +
  • 인쇄
메르발지수, 달러 기준 48%↓…세계증시 사상 두번째 큰 낙폭
블룸버그 "5년내 디폴트(채무상환 불이행) 가능성 75%"

아르헨티나에 좌파 포퓰리즘 정권이 부활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주가가 하루 만에 거의 반토막이 나고, 페소화(貨) 가치는 5분의 1 가까이 폭락하는 등 금융시장이 패닉 상태에 빠졌다.


▲ 블룸버그 통신은 아르헨티나가 향후 5년 내 디폴트에 빠질 가능성을 75%로 진단했다. [뉴시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증시 메르발지수는 월요일인 이날 지난 주 금요일 종가 대비 37.93%가 폭락해 2만7530.80로 장을 마쳤다.

달러 기준으로는 주가가 48%나 하락한 것으로, 지난 70년 간 전세계 94개 증시 중 두 번째로 큰 낙폭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사상 가장 컸던 것은 1989년 6월 스리랑카가 내전에 빠지면서 기록했던 60%  폭락이었다.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는 이날 18.8% 급락해 달러당 57.30페소를 기록했다. 한때 역대 최저 수준인 30%까지 떨어졌다가 중앙은행이 1억500만 달러(약 1280억 원) 규모의 보유 달러화를 매각해 낙폭을 줄였다.

이 같은 혼란은 전날 실시된 대선 예비선거에서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러닝메이트로 내세운 중도좌파 후보 알베르토 페르난데스가 47.7%를 득표해 시장 친화적인 마우리시오 마크리 현 대통령(32.1%)을 15%포인트 이상 차이로 앞서면서 빚어졌다.

오는 10월27일로 예정된 대선에서 마크리 대통령이 연임에 실패하고 좌파 포퓰리즘 정부가 들어설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아르헨티나의 경제는 실업률 9.5%, 물가 상승률 55.8% 등으로 극심한 불황에 빠져 있다. 이런 상황에서 좌파 성향의 포퓰리즘 정부가 들어설 경우 국가채무 불이행 가능성까지 우려되면서 금융시장이 충격과 공포에 휩싸인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아르헨티나가 향후 5년 내 디폴트(채무상환 불이행)에 빠질 가능성이 75%로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UPI뉴스 / 장성룡 기자 js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토트넘 손흥민, 뉴캐슬전 평점 6.6…팀 내 5위

징계 결장 후 복귀전을 치른 손흥민이 아쉬운 평점을 받았다.손흥민의 토트넘은26일 0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0-1로 패했다.이날 경기는 손흥민의 복귀전이었다. 그는 지난 시즌 리그 37라운드에서 퇴장당한 뒤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손흥민 복귀 풀타임' 토트넘, 뉴캐슬에 0-1 패배

토트넘 홋스퍼가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0-1로 패했다.토트넘은 26일 0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원정팀 뉴캐슬에 0-1로 졌다.토트넘의손흥민은지난 시즌 3경기 징계를 받아이날 경기에서 선발로복귀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뉴캐슬의 기성용은 출전 명단에 이름을...

류현진, 1점대 방어율 깨졌다...양키스戰 홈런 3개 맞고 7실점

시즌 13승에 도전했던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홈런 3개를 내주며 7실점 하는 시즌 최악의 부진을 보였다. 두 경기 연속 13승 실패는 물론 지난해부터 이어온 홈 11연승 기록이 중단됐다. 무엇보다 최대 무기였던 평균자책점도 1.64에서 2.00으로 크게 치솟아 사이영상경쟁에서도 적신호가 켜졌다.이날 뉴욕양키스와의경기는 미리 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