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GS건설, 공공입찰 제한 놓고 공방

김이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7 19:51:31
  • -
  • +
  • 인쇄
공정위, 하도급법 어긴 GS건설 공공입찰 제한 결정
GS건설 즉각 반발…"행정소송 통해 법적판단 받을 것"

공정거래위원회는 하도급 업체들을 상대로 수차례 '갑질'한 GS건설에 대해 공공입찰 제한을 요청했다. 반면 GS건설은 정부의 조치가 부당하다며 행정소송을 예고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7일 하도급법을 어겨 벌점 7점이 쌓인 GS건설에 대해 공공입찰 참가 자격을 제한할 것을 관계기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하도급법은 기업에 제재 유형별로 벌점을 부과하고 최근 3년간 누산 점수가 5점이 넘은 기업에 대해서는 공공 입찰 참가 제한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한다.


▲ [공정거래위원회 제공]


GS건설은 2017년 하도급 계약을 하면서 서면계약서를 발급하지 않거나 대금을 지급하지 않는 등 하도급법을 4차례 위반해 벌점 7.5점이 쌓였다. 이중 전자입찰비율 80% 이상으로 0.5점을 감면받았지만 누산 점수는 5점을 초과한 것이다.

이에 공정위는 조달청·국토교통부 등 43개 중앙행정기관과 광역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에 입찰 제한을 요청했다. 이들 기관은 최대 2년간 GS건설의 입찰 참가 자격을 제한할 수 있다.

GS건설은 즉각 반발했다. GS건설 관계자는 "당사가 현재 사용중인 표준하도급계약서 경감요인이 인정되면 누산벌점은 5점 이하로 입찰참가 자격제한 요청 대상에서 제외된다"고 말했다. 표준하도급계약서 도입시점에 있어서 공정위와 GS 간 이견이 있다는 얘기다.

 
하도급법 시행령에 따르면 원사업자는 직전 1년 동안 계속해 하도급거래에서 표준하도급계약서를 사용한 경우 2점을 경감하도록 하고 있다. GS건설이 벌점을 경감받으려면 마지막으로 벌점을 부과 받은 2017년 9월5일을 기준으로 1년 전인 2016년 9월5일 이후 표준계약서를 작성해야 한다.


공정위 관계자는 "GS건설이 시정조치를 받은 것은 2017년 9월이고 이에 앞서 개정된 표준하도급 계약서는 2016년 12월 나왔지만 GS건설이 이 계약서를 사용한 것은 2017년 10월"이라고 말했다.


이어 "표준하도급계약서는 강제하는 게 아니라 벌점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 경감할 수 있도록 권장하는 것"이라면서 "여러 의견을 수렴해 개정된 표준하도급 계약서를 직전 1년동안 전혀 사용하지 않았는데 벌점을 경감할 순 없다"고 원칙을 재확인했다. 

이에 대해 GS건설 관계자는 "표준하도급계약서는 2년에 한 번씩 개정이 되는데 현장 검토를 해보고 개정된 걸 반영하는 데 기간이 소요된다"면서 "공정위는 그 기간에 대해 인정해주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규 자체에도 최신버전의 표준하도급계약서를 적용해야 한다고 명시돼있지 않다"면서 "개정안 적용을 늦게했다고 해서 제제를 부과하는 건 억울하다"면서 "행정소송을 통해 사법기관의 판단을 받아볼 것이며, 향후 발주처에도 이 점을 적극 소명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의 유벤투스 vs 팀 K리그, KBS2 단독 생중계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의 경기를 KBS2가 생중계한다.26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K리그 선수들과 이탈리아 클럽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KBS2가 단독으로 생중계한다고17일 오전KBS가밝혔다.이번 경기 입장권은 오픈 2시간 30분 만에 매진될 정도로 축구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특히크리...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

'테이프 트레이닝복' 입은 수영 대표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입은 트레이닝복 등 부분에는 KOREA라는 국가명이 보이지 않았다. 대신 회색 테이프 여러 겹이 붙어있었다.자국의 국가명이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던 다른 나라 선수들과 달리 우리 선수들은 A사 로고가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던 것. 이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의배경에는 대한수영연맹의 안일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