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 피고인 1심서 무죄…"증거 불충분"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1 17:47:26
  • -
  • +
  • 인쇄
법원 "정황증거로 유죄 인정할 수 없어"
'제주판 살인의 추억' 다시 미궁 속으로

10년 전 제주 어린이집 보육교사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 10년 전 제주 어린이집 보육교사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모(50) 씨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21일 제주도로 압송돼 제주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는 박 씨의 모습. [뉴시스]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11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모(50) 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박 씨는 2009년 2월 1일 새벽 자신이 몰던 택시에 탄 보육교사 A(여·당시 27세) 씨를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치자 목 졸라 살해한 뒤 시신을 애월읍 농로 배수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았다.


이번 사건은 공소사실을 뒷받침할 직접증거가 없는 상황에서 간접증거 만으로 유죄를 입증할 수 있느냐가 쟁점으로 떠올랐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주장이나 변명이 일부 모순되거나 석연치 않은 점이 있고, 통화내역을 삭제하는 등 이 사건 범행을 저질렀다고 의심할 만한 정황이 있다"면서도 "검사가 제출한 증거들 만으로는 합리적인 의심을 배제할 정도로 입증됐다고 볼 수 없어 무죄를 선고한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3일 결심공판에서 "미세섬유 분석 법의학과 CCTV 영상 등 과학기술을 토대로 피고인이 강간 살인범이라는 사실을 도출했다"면서 "피고인이 범인이 아닐 수 있다는 모든 가정을 세워 수사를 진행했다"며 무기징역을 재판부에 요청한 바 있다.

법정에서 무죄가 선고됨에 따라 그동안 제주교도소에서 구금돼 있었던 박 씨는 경찰에 체포된 지 7개월 만에 자유의 몸이 됐다. 그러나 '제주판 살인의 추억'으로 불리는 이 사건은 또다시 장기 미제 사건으로 남게 됐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