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광주·호남 시민들, 많이 만나면 변화 있을 것"

권라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9 17:00:46
  • -
  • +
  • 인쇄
"임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돼 불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시점을 말하기는 어렵지만, 기회가 되는 대로 자주 호남과 광주를 찾겠다"고 밝혔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8일 오전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국립 5·18민주묘지 입구를 들어서려다 시민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문재원 기자]


황 대표는 19일 '민생투쟁 대장정'을 위해 찾은 제주 첨단로 혁신성장센터에서 "상처받은 분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호남 시민들에게 자유한국당의 사랑과 신뢰가 회복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겠다"면서 "많이 만나고 이야기를 나누면 변화가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전날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3년 전과 달리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것에 대해 "우리 법에 보면 기념일에 맞는 노래가 정해져 있고 그 노래 외에 다른 노래를 제창하는 것은 훈령에 맞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2016년에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기념곡이 아니었고, 그 뒤에 지정됐다"면서 "거기에 맞춰서 노래한 것"이라고 답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은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면서 최근 이른바 '5·18 망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한국당을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

황 대표는 이에 대해 "저는 저의 길을 갈 것이고 한국당은 한국당의 길을 차근차근 찾아가겠다"고 밝혔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메시 PK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1-1 구사일생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와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거둬 구사일생했다.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 오리존치 이스티다우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B조 파라과이와의 2차전을 1-1로 마무리했다.이로써 아르헨티나는 1무 1패 카타르와 승점 1점으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최하위인 4위에 머물렀다....

정우영, 뮌헨→프라이부르크 이적…등번호 29번 [오피셜]

정우영(20)이 FC 바이에른 뮌헨에서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19일(한국시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SC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등번호는 29번이며 계약 조건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정우영은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 팀이 있는 대건고 출신으로 지난해 1월 뮌헨에 입단해 2군에서 뛰었다. 독일 4부리그인 레기...

호날두 한국행…7월 유벤투스 vs K리그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 FC가 방한해 K리그 선수들과 친선경기를 펼친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K리그 선발팀인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7월 26일 저녁 8시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연다고 밝혔다.유벤투스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다 우승(35회), 코파 이탈리아 최다 우승(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