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프스병 원인·증상·예방법은?…'故 최진실 딸' 최준희 투병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7:28:22
  • -
  • +
  • 인쇄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루프스병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10일 최준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튜버로 활동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며 "난치병 중에 루프스라는 질환이 있는데 자가 면역 질환이다. 그 병에 걸려서 두 달 동안 병원에 입원해있으면서 정말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근황을 밝혔다.

 

▲ 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을 통해 자신이 루프스병을 앓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최준희 유뷰트 채널 캡처]

 

서울대학교병원 의학 정보에 따르면 루프스병은 면역계 이상으로 몸에 염증이 생기는 만성 자가면역질환이며 정확한 명칭은 전신성 홍반성 루푸스다.

 

루프스병의 구체적인 발병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유전자, 호르몬, 환경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증상으로는 피부에 생기는 종기나 염증, 관절통, 신장 기능 저하가 있다. 우울증, 불안, 주의력 결핍, 집중력 저하, 기억력 장애, 두통, 발작이 나타나기도 한다.

 

루프스병 발병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으로 알려진 것은 없다. 다만 가족 중 루프스병 환자가 있으면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조기 진단을 받을 필요가 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