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보험사 RBC 전기 대비 0.7%p↓

손지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7:01:37
  • -
  • +
  • 인쇄
분모에 해당하는 요구 자본 늘어난 영향

보험회사의 재무 건전성 지표인 보험금 지급여력비율(RBC)이 소폭 하락했다. 특히 롯데손해보험과 MG손해보험, 흥국화재 등이 가장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말 기준 보험회사의 RBC가 261.2%로 지난해 9월말 261.9%보다 0.7%포인트 하락했다고 15일 밝혔다.

RBC 비율은 보험사의 예상 위험 손실액을 반영한 요구 자본에서 실제 손실 보전에 쓸 수 있는 가용 자본이 차지하는 비율이다. 보험 계약자가 한꺼번에 보험금 지급을 요구했을 때 보험사가 이를 제때 지급할 수 있을지에 대한 능력을 의미한다. 이 비율이 높을수록 보험사의 재무 건전성 또한 높다.

현행 보험업법은 RBC를 100%를 넘도록 규정하고 있고 금감원은 150%를 넘도록 권고하고 있다.

지난해 말 생명보험사의 RBC비율은 272.0%에서 271.2%로 0.8%포인트 하락했고, 손해보험사는 261.9%에서 261.2%로 0.7%포인트 하락했다.

RBC가 하락한 이유는 분모에 해당하는 요구 자본이 3달 전보다 9000억 원 늘어나서다. 당국의 변액보증위험액 산정 기준이 보다 깐깐해진 여파다.

 

▲ 보험회사별 RBC비율 현황 [금융감독원]


회사별로는 생보사의 경우 삼성생명과 교보생명이 300% 이상을 유지한 반면 농협생명과 흥국생명, DGB생명, DB생명 등이 200%를 밑돌았다. 손보사는 삼성화재와 서울보증이 300%를 넘었다. 반면 흥국화재는 173.5%, 롯데손보는 155.4%, KB손보는 187.1%로 200%를 밑돌았다. 금융당국에 경영개선안을 내놓은 MG손보는 104.2%로 100%를 겨우 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RBC 취약이 우려되는 경우 자본확충 및 위기상황분석 강화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재무건전성을 제고토록 감독해나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토트넘, 브라이튼에 1-0 승리…리그 3위 수성

토트넘 홋스퍼가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에 1-0으로 승리해 리그 3위를 지켰다.24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에서 토트넘은 브라이튼을 상대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골에 힘입어 1-0 신승을 거뒀다.이날 경기는 양 팀 모두에게 중요한 경기였다. 토트넘은...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