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폭행까지…60대 '천사 의사'의 두 얼굴

권라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0 17:47:21
  • -
  • +
  • 인쇄
돌보던 아이들 8명 10여차례에 걸쳐 성폭행
피해자 절반이 미성년자…공소시효 만료도 6건

소외된 청소년들을 돌보며 '천사 의사'로 불려 왔던 60대 남성이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 소외된 아이들로 악단을 만들어 국내외 공연을 하며 희망을 전하던 '천사의사'가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다. [JTBC 방송 캡처]


경기 분당경찰서는 9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김모씨(62)를 형사 입건해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자신이 운영하는 성남 분당구 P공동체에서 보호중인 여성 8명을 10여 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반 이상이 범행 당시 미성년자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의 범행은 10년 이상 계속됐으며, 공소시효가 지난 성폭행도 6건이나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1992년 자신이 근무하던 병원 근처에서 버려진 아이들을 만났으며, 이들에게 숙식을 제공하며 악기를 가르쳐 오케스트라와 밴드 공연을 하도록 했다. 그러면서 그는 '천사 의사'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러나 피해자들은 김씨가 성폭행을 하고는 계속 생활하고 싶으면 아무한테도 말하지 말라고 했다고 증언했다.

이 사건을 처음 보도한 JTBC에 따르면 김씨는 공동체에서 악단 활동을 하는 아이들을 그룹홈 3곳에 나눠 입소시키는 방식으로 아이들을 통제했다. 이 그룹홈의 대표 A씨 역시 과거 김씨의 악단에서 활동하며 성폭행을 당했으나, 성인이 된 이후에는 성범죄를 도와온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지난해 말 수사를 시작했고, 지난 2일 김 씨를 구속하고 검찰에 넘겼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박항서의 베트남, 8강 진출 대기록

'박항서 매직'이 또 통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8강에 극적으로 진출했다.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1-1로 비겨 연장전을 거친 끝에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롯데 자이언츠 박정태, 음주운전·버스 운전 방해 입건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레전드' 박정태(50)씨가 버스 기사에게 폭언을 하고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18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운전자 폭행)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박정태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후 이날 0시 35분께 부산 금정구의 한 도로에서 대리운...

2019 아시안컵 16강 대진표 확정…박항서의 베트남 극적 진출

2019 AFC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확정됐다.1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레바논-북한,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경기를 마지막으로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완성됐다.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16강전을 치른다.한국이 바레인에 이기고 8강에 진출하면 E조 1위 카타르와 D조 2위 이라크 경기...